•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경수 “선거 앞두고 공세 펴는 후보들, 국민 심판 받을 것”

“작금 언론 보도, 정상 행위도 불법 치부”

김양균 기자입력 : 2018.04.16 18:22:33 | 수정 : 2018.04.16 19:48:03

일부 민주당원이 인터넷 댓글 여론 조작 혐의로 구속되며, 이른바 두루킹 댓글 의혹이 정국의 블랙홀로 모든 이슈를 빨아들이고 있다. 여기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총공세를 펴며 사태는 일파만파 커지고 있는 상황. 여론의 관심은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알려진 김경수 의원과 댓글 조작의 당사자로 지목된 두루킹간에 모종의 연관성이 있느냐에 맞춰져 있다. 이를 두고 여야간 물러설 수 없는 대결국면으로 전환되는 모양새다. 해당 사안의 중대성은 취재 경쟁에서도 확인됐다.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은 기자회견 전부터 취재진이 모여들며 뜨거운 취재 열기를 보였다.

사진=김경수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김경수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확인되지 않은 사실들이 언론을 통해 흘러나오고 있다무책임한 보도가 이어지고 있어 유감스럽다고 운을 뗐다.

이어 불법적인 온라인 활동이란, 이번처럼 매크로를 사용했거나 지난 정부처럼 국가 권력기관이 공무원 등을 동원해 활동한 것이다. 그러나 지금의 언론 보도는 국민들이 온라인상에서 벌이는 정상적인 정치적 의사와 참여 활동조차도 불법 행위로 동일시한다고 목소릴 높였다.

김 의원은 이는 정치 참여에 적극적인 국민에 대한 모독이며 그들 중 일부의 일탈 행위 배후에 내가 있거나 연루된 것처럼 사실 확인 없이 의혹이 부풀려지고 있는 것은 대단히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공세에 몰두하고 있는 일부 정치 후보들은 국민들의 준엄한 심판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김양균 기자 ange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