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안철수 “드루킹 문제, 문 대통령도 보고 받았을 것…김경수 기자회견 납득 안돼”

이소연 기자입력 : 2018.04.16 15:21:52 | 수정 : 2018.04.16 15:31:39

더불어민주당(민주당) 당원인 필명 ‘드루킹’이 온라인 여론조작을 펼친 것과 관련,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도 드루킹 문제를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 위원장은 16일 “김경수 민주당 의원이 당시 후보였던 문 대통령에게 드루킹 문제를 알렸을 것이라는 게 합리적 의심”이라며 “‘도대체 어떤 역할을 했길래 그런 큰 요구를 했을까’ ‘자원봉사자가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요구할 수 있는가’에 대해 많은 국민이 의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드루킹 사건은 민주주의의 근간을 훼손하는 심각한 범죄다. 같은 행위로 전 정권도 처벌받았다”며 “청와대가 (의혹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의 해명 기자회견에 대한 반박도 있었다. 앞서 김 의원은 드루킹과 문자를 주고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며 “오사카 총영사를 요구하길래 거절했더니 앙심을 품었다”고 해명했다. 안 위원장은 “그 말을 믿을 수 있냐”면서 “마치 알에서 사람이 나왔다는 신화 같다”고 꼬집었다. 그는 “문자만 일방적으로 받은 사람이 만나자는 요청에 여러 번 만났다는 것도 납득이 안된다”면서 “국회는 신속하게 특별검사와 국정조사 등 취할 수 있는 조치를 시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만 청와대 관계자는 “캠프 때의 일은 당에서 조사해야 한다”면서 “청와대가 논의할 사안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드루킹으로 알려진 김모(48)씨 등 3명은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문재인 정부 비방 댓글을 게재,  추천수를 조작한 혐의(업무방해)로 구속됐다. 김씨는 친노무현(친노)·친문재인(친문) 성향을 드러내며 시사블로그를 운영한 파워블로거다. 이들은 “보수세력이 여론 공작을 펴고 있다는 정황을 보여주고 싶어서 댓글을 조작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