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우원식 “드루킹 사건의 진실은 세 가지이다”

이영수 기자입력 : 2018.04.16 13:03:59 | 수정 : 2018.04.16 13:04:00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6일 오전 국회 본청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제210차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금요일,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 문재인 정부 비방 댓글을 쓰고 무더기 추천하는 방식으로 여론 조작에 가담한 민주당원 3명이 구속됐다. 우리당은 누구나 당원이 될 수 있지만, 댓글 여론조작 행위와 같은 범법행위에는 그 누구도 예외일수 없고 어떠한 관용도 있을 수 없다”고 발언했다.

이어 “사법당국은 이번 드루킹 사건에 대해 자금 출처, 범법의 구체적 사실에 대해 철저한 진상규명은 물론, 그에 상응하는 엄중한 처벌을 해야 할 것이다. 또한 수사가 진행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수사의 기초자료가 누설된 경위에 대해서도 분명하게 수사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보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 사건의 진실은 세 가지”라며 “첫째, 무엇보다 이번 사건은 애초 우리 당이 의뢰한 수사이다. 따라서 이번 사건은 민주당과 관련이 없고, 민주당이 배후일 수 없다. 둘째,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인터넷상 불법 여론조작 사건의 피해자이다. 평창동계올림픽 여론 악화로, 당과 대통령의 지지율이 떨어진 바 있다. 여론조작의 피해자가 여론조작의 배후일 수 있겠는가를 생각해보면, 사건의 성격은 너무나 분명하다. 셋째, 김경수 의원은 사건을 일으킨 자들이 대선 이후 무리한 인사 청탁을 해왔고 그것을 거절했다고 한다. 이것은 그 사이의 관계가 어떤 성격이었는지 분명히 말해주는 것이라 본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렇게 간단한 사실만 확인해도 정답이 뻔한 일에 대해 의혹제기를 퍼붓고 있는 일부야당에 대해서는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한다. 도를 지나친 악의적 명예훼손이며, 아니면 말고 식의 전형적인 구태정치”라며 “다시 강조하지만, 이번 사건은 정부의 권력기관이 총 동원되어 조직적으로 개입한 과거의 댓글조작과 차원이 다른 개인의 일탈행위이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정치공세 모습이야말로 물타기의 전형이다. 그런다고 과거 정부에서 했던 일이 없어지겠는가? 정말 자중하기 바라며, 이젠 제발 일 좀 하자”고 비판했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