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재명 “내 아내, 혜경궁 김씨 100% 아냐…‘노빠’ 가까워”

정진용 기자입력 : 2018.04.16 13:03:56 | 수정 : 2018.04.16 14:26:32

이재명 전 성남시장이 '혜경궁 김씨(@08_hkkim)'라는 트위터 계정이 부인 김혜경 여사가 아니냐는 의혹에 "100%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전 시장은 1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제 아내나 저나 매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참배도 가고 권양숙 여사도 찾아뵙고 한다. 매년 한다"면서 "이번에도 갔다왔다. 아내는 대단히 고 노 전 대통령을 존경하고 분향소에서 며칠 밤을 새울 정도로 그야말로 '노빠'에 가까운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고 노 전 대통령을 비난했다는 것은 저는 이해도 안 간다"며 "가수 김흥국씨도 (이니셜이) 'hkkim'이다. 제 아내는 카카오스토리 잠깐 하다 그만둔 것 외에 SNS를 하지 않는다. 네거티브에 대해서 일일이 반응하는 것 자체가 네거티브 한 측면이 있어서 안 했다. 모든 팩트들을 다 정리해서  그들의 주장이 잘못된 것을 논리적으로 증거에 의해서 다 밝히려 한다"고 덧붙였다.

이 전 시장은 사회자가 '그 계정이 100% 부인의 것이 아닌가'라고 묻자 "아니다"라고 단언했다. 또 '그 계정이 부인의 것이라면 사퇴를 말할 정도로 확신이 있나'라는 질문에는 "이런 것도 일종의 마녀사냥인데 당신 부인이 마녀라면 사퇴하겠느냐. 이런 질문과 같다"며 "제 가족 구성원 중 누군가 그런 부도덕한 행위를 했다면 책임지는 건 맞는데 공직을 걸고 사퇴니 마니 하는 것은 좀 오버라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어 "(혜경궁 김씨 계정에 대해) 오해를 할 수 있는 것은 인정한다. 그런데 그렇다고 단정하면 안 되는 것 아니냐"면서 "오늘 늦게나 하나하나 팩트들을 정리해서 (혜경궁 김씨가 김혜경씨가) 아닌 이유를, 그들의 주장이 잘못된 것을 논리적으로 증거에 의해서 다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