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재명 “나도 드루킹으로부터 음해공격 받았다”

유수환 기자입력 : 2018.04.15 15:32:03 | 수정 : 2018.04.16 13:28:02

이재명 경기지사 예비후보는 “자신도 드루킹으로부터 음해공격을 받은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이 전 후보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나도 작년 이 사람으로부터 음해공격을 받았는데, 그 내용이 황당무계하고 근거 없는 것이었지만, 그의 큰 영향력 때문에 나는 졸지에 ‘동교동 즉 분당한 구(舊) 민주계 정치세력이 내분을 목적으로 민주당에 심어둔 간첩’이 되고 말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후보는 “이번 댓글 조작은 ‘조작과 허위로 정부조차 좌지우지할 수 있다’고 믿는 과대망상 범죄자가 김 의원과 정부를 겁박해 이익을 얻으려다 실패한 후 보복과 실력 과시를 위해 평소 하던대로 댓글 조작을 한 개인적 일탈일 뿐”이라고 말했다.

이 전 후보는 “사람의 힘이 얼마나 큰 지는, 이런 명백한 음해성 허위사실을 유포하고도 아무 제재를 받지않은 점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공무원선거개입 금품살포와 함께 3대 강력 선거범죄인 위 흑색선전 행위를 고발했지만 지금까지 수사결과를 듣지 못했다”면서 자신의 고발에도 드루킹이 아무런 수사를 받지 않았음을 강조했다.

그는 “이들은 댓글조작과 허위글에 기초한 정치적 영향력을 과신하고, 자신이 선택한 정치인(정치집단)을 위해 옹호용 또는 상대방 공격용 댓글조작이나 날조글을 써왔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드루킹의 주장이 음해성 보복이라는 김경수 의원 주장에 100% 공감하는 이유”라며 “김 의원이 이들의 부당한 요구를 거절하자 이들은 ‘나한테 잘못 보이면 비난 여론을 만들어 문재인 정부도 힘들게 할 수 있다’며 보복 겸 무력시위로 정부비판 댓글을 조작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에 대해 “정부기관과 국가권력 예산까지 동원해 댓글조작을 한 구정권 자유한국당은 입이 열개라도 이 사건에 대해 말하지 말라”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댓글 조작은 과대망상 범죄자가 김 의원과 정부를 겁박해 이익을 얻으려다 실패한 후, 보복과 실력과시를 위해 평소 하던대로 조작글을 쓴 개인적일탈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유수환 기자 shwan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친절한 쿡기자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