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장제원 “김경수 기자회견, 변명 구차…엉성한 추리소설 읽은 느낌”

송병기 기자입력 : 2018.04.15 09:45:24 | 수정 : 2018.04.16 13:27:45

당원들의 댓글조작 사건과 이에 연루된 의혹이 제기된 김경수 의원 측의 지난 14일 반박 기자회견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변병이 장화하고 구차하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15일 “김경수 의원의 기자회견을 들으니, 엉성한 추리 소설 한 편 읽은 느낌이다. 변명들이 너무 장황하고 구차하다”고 논평했다.

이어 장 수석대변인은 “정보 유출을 차단하려고 수사 관계자를 협박하고, 언론의 추가 의혹 보도에 대해 재갈을 물리려는 언론통제용 기자회견”이라고 지적하고 “간단하게 자신의 핸드폰에 있는 댓글조작범들과 주고 받은 문자내용을 모두 공개하면 될 일”이라고 말했다.

특히 장 수석대변인은 검찰수가를 받으라고 요구했다. 그는 “지금은 정권 실세의 막강한 힘으로 언론에 재갈을 물리는 기자회견 보다는 검찰수사를 받아야 할 때”라며 “정권 실세가 중대 사건에 대해 전면 부인한 상황에서 권력이 개입된 증거인멸이 심각하게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장 수석대변인은 “검찰은 한 점 의혹이 생기지 않도록 신속한 압수수색과 이미 확보된 증거를 철저하게 보존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병기 기자 songb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