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 친언니 박근혜 전 대통령 항소장 제출

박 전 대통령 항소 의사 확인 여부가 관건

이은지 기자입력 : 2018.04.13 18:32:43 | 수정 : 2018.04.13 18:32:54

국정을 농단한 혐의로 1심에서 유죄로 인정받고 징역 24년을 선고받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동생인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이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13일 박근령 전 이사장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2부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그러나 해당 항소장이 박 전 대통령의 의사를 반영했는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피고인의 형제-자매나 변호인은 형사소송법상 피고인을 위해 항소할 수 있다. 그러나 피고인의 의사에 반한 항소는 불가해 박 전 대통령의 항소 의사 확인 여부가 관건이다. 박 전 이사장의 경우 현재까지 박 전 대통령과의 연락이 전무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박 전 대통령과 국선변호인은 항소장을 이날 오후 5시까지 제출하지 않았다. 항소 시한은 자정까지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