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NC-두산전 미세먼지로 취소… 1982년 출범 이래 처음

이다니엘 기자입력 : 2018.04.06 18:09:24 | 수정 : 2018.04.06 18:09:55

미세먼지 농도가 '매우 나쁨' 단계를 나타낸 6일 오후 서울 시내 일대가 뿌옇다. 사진=연합뉴스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KBO리그 경기가 미세먼지로 취소됐다. 1982년 프로야구가 출범한 이래 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본래 두 팀은 6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잠실구장에서 경기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김용희 경기감독관은 KBO 규약을 적용, 오후 5시35분께 경기 취소를 선언했다.

규약 27조 3항에는 “경기 개시 예정 시간에 강풍, 폭염, 안개,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돼 있을 경우 해당 경기운영위원이 지역 기상청으로 확인 후 심판위원 및 경기관리인과 협의해 구장 상태에 따라 취소 여부를 규정한다”고 명시돼있다.

잠실경기장이 있는 서울송파구 잠실동의 6시 5분 현재 미세먼지 농도는 299㎍/㎥로, 경보(300㎍/㎥) 기준치를 넘나들고 있다. 초미세먼지는 35㎍/㎥ 수준이지만 통합대기는 275㎍/㎥다.

이다니엘 기자 dn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