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5년만에 얼굴 바꿔 돌아온 레인지로버

5년만에 얼굴 바꿔 돌아온 레인지로버

이종혜 기자입력 : 2018.04.05 15:09:29 | 수정 : 2018.04.05 15:09:32

뉴 레인지로버와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랜드로버 제공

랜드로버가 5년만에 새롭게 단장한 레인지로버 및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를 출시했다.

재규어랜드로버는 5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재규어랜드로버 전시장에서 ‘뉴 레인지로버’와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 출시 행사를 열고 판매에 돌입했다.

레인지로버는 1970년 첫 모델 출시 후 럭셔리 SUV의 대명사로 인정받아온 플래그십(최상위 모델)모델이다. 랜드로버 특유의 온로드와 오프로드 주행능력과 최고급 소재를 채용하면 전 세계 170만대 이상의 누적 판매고를 기록한 바 있다.

국내에서도 레인지로버의 인기는 증명됐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올 들어 3월까지 누적 수입차 등록대수는 메르세데스 벤츠·BMW· 토요타에 이어 4위(2900대 판매)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판매량이 19.7% 증가했다. 

디젤 모델엔 레인지로버만을 위해 특별히 개발된 SDV8 터보 디젤 엔진을, 가솔린 모델엔 V8 슈퍼차저 가솔린엔진을 탑재해 파워풀한 주행을 실현시켰다.

특히 실용 엔진 회전 구간인 1750~2250rpm에서 75.5㎏·m의 최대토크를 뿜어내는 4.4리터 SDV8 터보 디젤 엔진은 정지 상태에서 100㎞/h까지 6.9초 만에 도달하는 뛰어난 가속 성능으로 우수한 응답성을 제공한다.

V8 슈퍼차저 가솔린엔진은 출력 개선을 통해 510마력에서 525마력으로 최고 출력을 높였다.

또 두 모델 모두 최첨단 전자 제어식 ZF 8단 자동 변속기를 장착해 신속하고 부드러운 변속을 제공한다.

외관은 뉴 레인지로버는 기존 모델이 갖고 있던 고유의 디자인 언어는 그대로 유지한 채 미세한 변화만 있다.

올 라운드 LED 헤드램프가 새롭게 탑재됐다. 이 헤드램프는 에너지 효율이 높고 태양광에 가까운 빛을 발산하기 때문에 야간 주행 시 운전자의 피로감을 감소시켜 준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시각적으로 눈에 띄어 다른 운전자들이 인지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단축 시켜주는 ‘시그니처 주간 주행등’과 ‘인텔리전트 하이빔 어시스트’ 등이 기본 사양으로 제공된다.

사진=재규어랜드로버 제공

내부 인테리어는 안락함에 초점을 맞췄다. 새로운 시트 프레임을 적용해 더욱 넓은 공간을 확보했다.

시트 제어 스위치의 위치가 도어 패널로 변경돼 편리하고 직관적으로 시트를 제어할 수 있다. 핫스톤 마사지, 전동식 헤드레스트 등 다양한 기능이 새롭게 추가됐다. 이와 함께 컵홀더 하부에 설치된 대용량 보관함과 커비 박스, 개선된 도어 수납함은 최고의 공간 활용을 선보인다.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도 새롭게 디자인된 전·후방 범퍼와 통합형 배기 파이프가 더욱 낮고 스포티한 스탠스를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또 보닛 및 사이드 벤트, 새로운 패턴의 그릴로 역동적인 감각을 더했다.

여기에 새롭게 선보이는 3.0리터 SDV6 터보디젤 엔진을 적용, 최고출력 306마력, 최대토크 71.4㎏·m의 성능을 발휘한다. 아울러 3.0리터 V6 수퍼차저 가솔린 엔진은 340마력, 최대토크 45.9㎏·m의 스포츠카 수준의 민첩한 주행 성능을 자랑한다. SVO(Special Vehicle Operation)팀에서 특별 제작한 고성능 모델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 SVR은 5.0리터 V8엔진으로 575마력의 성능을 낸다.

뉴 레인지로버의 가격은 트림별로 1억8750만~3억1200만원으로 책정됐다.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는 1억3330만~1억9030만원 수준이다.

이종혜 기자 hey333@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