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채용비리 의혹에 추락하는 ‘금감원’…멈춰서는 ‘금융개혁’

조계원 기자입력 : 2018.03.13 05:00:00 | 수정 : 2018.03.12 23:02:53

금융감독원의 새출발을 결의하고 있는 최흥식 금융감독원장과 임직원 일동 /사진=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이 채용비리 문제로 다시 한 번 권위에 타격을 입었다. 금융감독원 수장이 채용비리 의혹에 도의적 책임을 지고 사임 의사를 밝힌 것. 금감원의 연이은 권위 추락에 이제는 금감원에 대한 신뢰성 마저 흔들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번 사태로 힘차게 달려나가야 할 금융개혁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를 내놓고 있다.

채용비리 의혹에 연루된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은 12일 사임 의사를 청와대에 전달했다. 그는 “본인의 행위가 현재의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을 수 있고 금융권의 채용비리 조사를 맡은 금융감독원의 수장으로서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해서라도 직에서 물러나는 것이 책임 있는 자세라고 판단했다”며 사임 의사를 밝혔다.

그는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재임할 당시 대학 동기의 부탁으로 하나은행 채용에 지원한 동기의 아들 이름을 하나은행 측에 전달했다. 해당 지원자는 당시 채용에 합격했으며, 현재까지 하나은행에서 재직하고 있다.

최 원장은 이에 대해 “하나은행의 인사에 간여하거나 불법적인 행위를 한 사실이 없다”며, 친구의 부탁으로 합격 여부만 확인했을 뿐 인사에 개입하지는 않은 것으로 해명했다. 그는 이를 증명하기 위해 하나은행에 관련 자료 공개를 요청하고 특별검사반을 구성해 당시 사건의 진실을 밝히려고 했으나 이에 대한 반발은 그의 예상을 뛰어 넘었다. 

당시 사건이 단순 추천에 불과해도 그의 추천으로 해당 지원자가 서류전형을 무사통과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현대판 ‘음서제’라는 비난까지 제기되며, 금감원장의 처신으로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바른미래당 김철근 대변인은 이에 대해 “감독기관의 장으로서 부적절한 처신이었고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일축했다.

금감원은 지난해 이병삼 전 금감원 부원장보가 민원처리 전문직 채용과정에서 금감원 출신 지원자들을 합격시키기 위해 서류 조작을 지시한 혐의로 구속된 흑역사를 가지고 있다. 최 원장은 이러한 채용비리 문제로 실추된 금감원의 권위를 회복하고, 금융개혁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선임된 인물이라는 점에서 그에 대한 비판은 강도 높게 제기됐다.

결국 그가 제기한 특별검사반 구성에 대한 신뢰성 문제까지 제기됐다. 권은희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최흥식 금감원장의 채용비리 의혹을 금감원이 조사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금감원이 아닌 검찰이 철저한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는 연이은 채용비리 의혹으로 금감원의 권위는 물론 신뢰성마저 추락한 현 상황을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문제는 이번 사태로 금감원의 권위와 신뢰가 무너지면서 금융개혁을 진두지휘 할 금감원이 개혁의 동력을 상실하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이번 사태로 최 원장이 취임 후 중점적으로 추진해 온 금융회사의 지배구조 및 채용관행 개선이 멈춰설 수 있다는 우려가 높다. 그의 채용비리 의혹은 은행 내부의 협조 없이는 제기가 어려운 만큼 이번 사태가 금융권의 반발에 따른 결과로 풀이될 수 있어서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도 “최 원장의 채용비리 의혹이 언론에 흘러나온 것은 적폐청산을 무력화시키고 은행권 채용비리를 ‘물 타기’ 하는 시도로 보여 진다”면서 “최 원장의 사퇴로 은행권 채용비리를 밝히는 노력이 흔들려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금감원은 이러한 우려를 최소화하기 위해 금감원을 유광열 수석부원장 직무 대행 체제로 전환해 빠르게 조직을 추스르겠다는 계획이다. 또 최 원장의 사의에도 특별검사단을 구성해 최 원장에게 제기된 채용비리 의혹 등에 대해 진실규명에 나설 예정이다.

조계원 기자 Chokw@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