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금소원, ‘채용비리 의혹’ 최흥식 금감원장 고발

조계원 기자입력 : 2018.03.12 17:10:48 | 수정 : 2018.03.12 17:10:50

금융소비자원은 12일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을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금소원은 이날 성명을 통해 “금융감독원의 은행권 채용비리 조사와 고발은 공정성과 형평성 없는 편파적 검사 행위로 권력의 요구와 자신들의 이해에 따라 검사한 것”이라며 “금융감독기관으로서의 본연에 역할을 망각한 권한 남용과 직무유기, 허위사실 유포라고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최흥식 원장은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시 채용비리를 실행한 당사자라는 점에서 형사처벌이 필요하다고 보아 검찰에 고발하게 되었다”면서, “최흥식 원장과 은행권 채용비리 검사 관련 실무국장인 일반은행검사국 권 모 국장을 고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금소원은 “최흥식 원장과 유광열 수석부원장, 이상제 부원장 등 금감원 낙하산 팀의 무능으로 인해 현재 금융감독원이 과거와 전혀 다르지 않은 권력과 관료집단의 하수인 역할에 충실해 금융감독기관으로서의 역할을 기대할 수 없다는 점과 문재인 정부에서도 금융감독기관의 무능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는 것도 고발하게 된 이유”라고 설명했다.

조계원 기자 Chokw@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