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야놀자, 글로벌 진출 박차… 日 라쿠텐과 서비스 제휴

조현우 기자입력 : 2018.03.07 11:07:49 | 수정 : 2018.03.07 11:07:53

국내 숙박 온·오프 연계 서비스(O2O) 기업 야놀자가 일본 라쿠텐 라이풀 스테이와 업무 제휴를 체결했다. 라쿠텐은 총거래액 100조원, 9500만명의 회원을 보유한 일본 최대 온라인 여행 기업이다.

7일 야놀자는 서울 강남구 본사에서 글로벌 사업전략발표 간담회를 열고 글로벌 R.E.S.T 플랫폼을 소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R.E.S.T. 플랫폼은 Refresh(재충전), Entertain(오락), Stay(숙박), Travel(여행)의 약자로 숙박 외에 인근 지역정보와 여가 문화를 함께 다루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협업에 따라 야놀자는 라쿠텐이 오는 6월부터 일본에서 선보이는 공유숙박 상품의 예약을 독점하게 됐다. 국내에서 라쿠텐 공유숙박 상품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야놀자를 통해서만 가능하다. 이외 일본 여행과 고유숙박 등과 관련된 여행상품 개발도 박차를 가한다.

현재 야놀자에 등록돼있는 숙박업주들도 라쿠텐을 통해 유입되는 일본 여행객 유치를 통해 매출향상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무네카츠 오타 라쿠텐 라이플 스테이 대표는 한국 여행객들에게 일본을 소개하고 인바운드 고객 수요를 확장하기 위해 야놀자와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양사 플랫폼에 더 많은 숙박과 여행상품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야놀자는 이날 신규 호텔 체인 브랜드 헤이(Heyy)’도 공개했다. 하반기 공개 예정인 헤이는 기존 호텔체인 브랜드와는 달리 지역별 여행객을 대상으로 취향과 특성에 맞게 문화, 여가, 엔터테인먼트를 구현한다.

특히 2030세대를 위한 조이’, 가족단위 여행객을 위한 코지’, 출장객을 위한 스마트’, 아웃도어 취미 활동 등을 즐기는 고객을 위한 마니아등 네 개의 콘셉트로 운영된다.

이수진 야놀자 대표는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시작점으로 한일 양국의 최고 사업자가 힘을 합쳤다는 데 큰 의미를 둘 수 있다면서 해외 방문객을 국내 숙박 사업자에게 연결시켜주는 가교 역할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조현우 기자 akg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