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동물단체 “현 반려동물 대책은 졸속행정… 전면 백지화해야”

조현우 기자입력 : 2018.03.04 21:32:00 | 수정 : 2018.03.04 21:32:03

동물관련 단체들이 반려동물 안전관리 대책을 전면 백지화하라고 요구했다.

4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케어 등 동물관련 단체들은 앞서 체고 40이상 크기 개의 경우 입마개를 의무화하고 2m 이하 목줄을 채우게 하는 반려동물 안전관리 대책의 백지화를 촉구했다.

이들은 농식품부 대책은 제대로된 조사와 연구조차 없이 졸속 행정으로 발표한 것이라면서 입마개 의무화와 목줄 강제조항, 개파라치 시행은 과도한 정책으로 특히 개파라치와 입마개는 선진국에서는 유례가 없는 반동물복지적인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그동안 개에 물려 사람이 심각하게 다치거나 사망하는 사고들은 개들을 학대하고 방치하는 몰지각한 사람들에 의한 것이거나 제대로 교육 받지 못한 반려견들에 의한 사고에 한정이라면서 개물림 사고는 개를 수입, 번식, 판매하는 업자들의 비인도적인 생산과 판매방식, 투견이나 호신용 개의 무차별적인 수입에서부터 기인하며 농식품부는 이러한 업자에 대한 규제와 교육을 우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단체들은 맹견에 대한 규제 재점검, 국내 반려동물 사육방식 개선, 반려문화를 대하는 사회적 분위기의 개선, 개의 습성에 대한 대국민 교육 등을 요구했다

조현우 기자 akg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