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H콘서트-치매] 국민이 체감하는 ‘치매국가책임제’ 실현해야

‘치매국가책임제’로 치매 친화 사회 만들어야

송병기 기자입력 : 2018.02.13 00:11:00 | 수정 : 2018.02.12 23:15:39

국회 권미혁 의원(사진=박태현 기자)

최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권미혁 의원과 쿠키건강TV로 열린 ‘치매 국가책임제 시대, 치매정책의 나아갈 길’ H콘서트에서는 치매 발생과 예방, 부정적이고 편견이 많은 치매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 치매 예방과 치료를 위한 연구개발 투자 등 다양한 치매국가책임에 대한 토크콘서트 참가자들의 의견이 제시됐다.

행사를 주최한 권미혁 의원은 치매국가책임제를 뒷받침하기 위해 치매안심병원을 지정해 치매환자에 대한 국가 차원의 의료서비스 지운을 강화하고 치매라는 용어를 인지장애증으로 변경해 부정적 인식을 바꾸자는 내용의 2건의 법률 개정안을 발의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권 의원은 “그동안 치매로 인한 고통과 부담을 개인과 가족들이 전부 떠안으면서 많은 가정이 무너졌다. 국가와 사회를 위해 기여해 왔던 어르신들이 건강하고 품위 있는 삶을 살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은 국가의 책무”라며 치매국가책임제가 잘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치매국가책임제를 통한 구체적인 정부의 지원에 대해 보건복지부 이동욱 인구정책실장은 “기억력에 문제가 있으신 치매 초기환자부터 일상생활 기능 장애가 있어 가족 도움이 필요한 모든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것이 원칙”고 말했다.

보건복지부 이동욱 인구정책실장(사진=박태현 기자)

특히 이 실장은 치매 환자와 가족들의 치료비 지원은 물론 다양한 정서적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치매 환자를 돌보는 가독들에게 휴식 즉 ‘쉼’을 드릴 수 있는 가족휴가제도나 힐링프로그램 등을 진행하고, 치매지원센터에서 정서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실장은 “전국 252개소의 치매안심센터를 통해 치매와 관련된 많은 서비스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치매환자와 가족들의 의료비 부담을 경감시키는 조치가 시행이 되고, 치매환자에 대한 장기요양부담을 낮추는 제도 함께 시행이 되는 등 경제적으로도 부담을 줄이는 정책이 추진되고 있다.

치매환자를 위한 사회 인프라 조성의 필요성도 제기됐다. 한양대구리병원 신경과 최호진 교수(대한치매학회 홍보이사)는 “치매 환자가 혼자 외출했을 때에도 여러 편의시설, 문화시설 등을 활용할 수 있도록 개선해야 한다. 보도블럭을 낮추고, 소리나는 횡단보도를 만드는 것처럼 치매환자를 위해서는 어떤 개선책이 필요한지 연구하고 이를 제도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이어 최 교수는 “치매국가책임제가 성공적으로 시행되기 위해서는 보건영역의 목표설정이 매우 중요하다. 치매환자 발생률, 연령대를 낮춰 치매 관리비용을 낮추겠다는 총체적인 목표 하에 여러 방법을 논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양대구리병원 신경과 최호진 교수(사진=박태현 기자)

특히 이날 토크콘서트에서는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과 편견을 깨는 것이 최우선이라는데 의견이 모아졌다. 최호진 교수는 “‘치매와의 전쟁’이라는 프레임을 버려야 한다. 그렇지 않아도 부정적 인식이 많은 치매에 대한 인식을 부정적으로 더 악화시킨 요인이었다고 생각한다. 치매국가책임제의 정책 핵심도 치매와의 전쟁이 아니라 치매 친화적인 사회를 만들어 치매 환자와 가족을 돕고 지원하는 것이다. 지난 10여년간 대한치매학회도 이러한 부정적 인식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며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치매국가책임제 하에서는 치매 친화 사회, 치매환자가 우리사회에서 함께할 수 있는 그런 사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힘줘 말했다.

이동욱 실장도 “치매국가책임제 안에는 국가가 국민들의 삶을 책임진다는 올해 정부의 목표가 있고, 치매에 있어서만큼은 국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하실 수 있도록 기본적인 가치가 깔려있고 이 가치를 실천하기 위해 정부가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미혁 의원은 “치매 인식 개선을 위한 다양한 활동으로 편견과 부정적 인식이 좀더 많이 해소되도록 국회도 노력할 것”이라며 “국회에서 할 수 있는 일은 법률적인 것을 다루는 것이다. 치매 환자와 가족들을 위한 관련 제도가 시행되는 과정에서 (국회의원으로서) 필요한 부분을 꼼꼼히 챙기면서 치매국가책임제가 성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서 돕겠다”고 밝혔다.

송병기 기자 songb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