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호반건설, 대우건설 인수 포기 가닥…해외부실 여파

이연진 기자입력 : 2018.02.08 09:11:41 | 수정 : 2018.02.08 10:33:18

우선대상협상자로 선정된 호반건설이 대우건설 인수를 포기할 것으로 알려졌다.

8일 금융권 및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호반건설 측은 산업은행 및 매각주관사에 대우건설 인수 추진을 중단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일 발표된 대우건설의 대규모 국외 손실에 따른 결과로 보인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4분기 모로코 발전소 현장에서 대규모 손실이 발생하며, 분기 1432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당기순이익도 1474억원의 적자를 냈다.

대우건설은 “4분기에 모로코 발전소 현장에서 장기주문제작 자재 손상 등 원가상승요인이 발생해 이에 대한 잠재손실 반영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대우건설은 해외 부문 추가 부실은 없다는 입장이지만, 호반건설은 추가 해외 부실에 대한 불확실성 등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연진 기자 lyj@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