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정부 가상화폐 조치 비웃는 금감원 직원들

바른정당 “정부 관계자·친인척 거래내역 전수조사해야”

이영수 기자입력 : 2018.01.18 15:19:12 | 수정 : 2018.01.18 16:47:26

이미지=금융감독원 홈페이지 윤리경영 소개 캡쳐

바른정당 권성주 대변인은 18일 “금감원의 가상화폐 내부자 거래. 집안 단속도 못하면서 뭘 하겠다는건가”라며 논평을 시작했다.

권성주 대변인은 “가상화폐에 대한 아마추어 정부의 오락가락 방침 속에 애꿎은 국민들이 피눈물을 흘리고 있다”며 “아르바이트로 힘겹게 번 돈으로 등록금을 마련해보고자 했던 학생들의 희망도 하루아침에 절망이 되었다. 그런 와중에 금감원 직원들이 정부 대책발표 직전에 가상화폐를 매도해 차익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고 비난했다.

이어 “이 정부가 그렇게도 우려먹던 촛불민심이 배신과 분노의 촛불로 변해가고 있다”며 “대통령은 직접 나서 정부 관계자 및 그 친인척의 가상화폐 거래내역을 전수조사하고 부당 이익을 챙긴 이들을 엄벌해주기 바란다”고 논평을 마무리했다.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