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지난해 경남도내 교통사고 발생‧부상‧사망 ↓

강승우 기자입력 : 2018.01.10 16:53:37 | 수정 : 2018.01.10 16:53:41

[사진= 경남경찰청]

지난해 경남도내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건수와 부상자사망자 수가 전년에 비해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대대적으로 진행한 교통문화 캠페인 등을 통해 교육과 홍보에 집중하면서 시민들의 교통안전 운전 의식이 크게 개선된 때문으로 분석됐다.

경남경찰청은 지난해 교통사고 발생 현황 분석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한 해 동안 도내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건수는 총 11596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 12339건보다 743(6%)이 줄었다.

사망자 수는 329명으로 2016년 사망자 수 360명과 비교해 31(8.6%)이 줄었으며, 부상자 수도 전년 17872명에서 지난16454명으로 1418(7.9%)이 감소했다.

최근 3년과 비교하면 지난해 통계는 더 두드러진다.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11.1%, 사망자 수는 14.4%, 부상자 수는 13.4%나 줄어들었다.

지난해 교통사망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은 27명이 숨진 진주로, 불명예를 기록했다.

그 뒤로 밀양 22, 거제 21, 창녕 19, 김해서부 18명 순으로 나타났다.

사망자 연령별로는 65세 이상이 144(43.8%)으로 가장 많았으며, 51~6596, 2026, 4023, 3021, 13~2016, 1~123명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 5년 동안 도내 노인 교통사고는 계속 증가한 반면, 노인 사망자 수는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32240(사망 190), 20142285(165), 20152456(175), 20162463(152), 20172527(144)으로 집계됐다.

진주밀양거창창녕합천함안마산중부마산동부김해서부통영하동은 노인 교통사고가 7명 이상인 곳으로 나타나 지속적인 노인 맞춤형 대책 마련이 제기됐다.

경남경찰청은 교통사고 감소 추세를 계속 이어가기 위해 지난 5년간 발생한 교통사고 현황을 면밀히 분석해 사고지도를 작성, 취약요소(보행자노인이륜차)에 대해 맞춤형 대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특히 교통사고에 취약한 노인 보행자 사고 예방을 위해 빛 반사 바람막이, 야광 지팡이 등 안전용품 보급, 새벽시간대 폐지수집 노인 특별관리, 11노 교통안전교육 책임경찰관제 등을 적극 운영해 노인 교통안전 교육을 강화할 계획이다.

경남경찰청 하임수 경비교통과장은 주민 존중 교통안전 활동을 통해 도민이 공감하는 교통사고 예방 위주의 단속활동을 펼치고, 관계기관단체와의 협업을 강화해 한 단계 향상된 교통행정을 구현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창원=강승우 기자 kka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