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오늘 날씨] 눈·비에 강풍까지 올겨울 ‘최강 한파’ 온다…출근길 빙판 주의

이소연 기자입력 : 2018.01.10 00:20:00 | 수정 : 2018.01.09 21:16:22

수요일인 10일 올겨울 최강 한파가 몰아닥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기온은 -10도 안팎까지 떨어진다. 중부 내륙에는 아침 최저기온이 -14도~-5도 수준이며, 낮 최고기온도 대부분 영하권에 머무른다. 한파특보도 발효될 예정이다. 일부 남부지방과 해안가는 0~3도로 예상된다. 

서울의 최저기온은 -8도, 낮 최고기온은 -5도다. 낮 최고기온은 인천 -5도, 수원 -3도, 춘천 -4도, 강릉 -1도, 청주 -4도, 대전 -3도, 광주·대구 0도, 부산 3도, 울산·창원 2도, 제주 4도로 예상된다. 낮은 온도에 이어 바람까지 강하게 불 전망이다.

서울과 경기 북부에는 전날부터 이날 새벽까지 1~3㎝가량 눈이 쌓인다. 경기 남부와 강원 영서 남부, 충북, 경상 내륙에는 2∼7㎝ 눈이 예보됐다. 울릉도·독도와 제주 산지에는 10∼30㎝, 충남과 호남에는 5∼20㎝ 이상의 많은 눈이 오는 11일까지 계속 내린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 먼바다에서 2.0∼6.0m, 동해·서해 먼바다에서 2.0∼5.0m로 매우 높게 예상됐다.

당분간 해상에 바람이 매우 강해 물결이 매우 높겠으므로 항해나 조업을 할 경우 기상정보를 유념해야 한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