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기자수첩]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금감원 조사에 거는 기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금감원 조사에 거는 기대

유수환 기자입력 : 2018.01.09 05:00:00 | 수정 : 2018.01.09 00:03:13

그동안 잠잠했던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 금융감독원 등 금융당국이 올 상반기 내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정밀감리 결과를 발표한다는 입장을 밝혀서다. 

해당 논란은 최순실 게이트의 시작으로 불거진 이후 10개월이 지났지만 별다른 진전을 보이지 않았다. 한국항공우주의 분식회계 조사 당시 신속했던 당국의 움직임과는 대조적이다. 사정당국과 금융당국은 한국항공우주의 분식회계 논란이 나오자 2개월 만에 이전 대표를 구속기소했다. 

물론 금융당국의 조심스런 태도는 이해할 만 하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은 단순히 삼성 계열사 문제가 아니라 최근 법정 다툼 중인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비율 논란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당시 상장을 승인한 한국거래소와 금융당국, 회계법인도 얽혀있는 문제다. 결국 결과에 따라 파장은 클 것으로 예상된다. 

“워낙 사안이 복잡하고 여파가 크기 때문에 신중하게 처리해야 한다”라는 금융감독원 관계자 발언도 존중할 필요는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논란은 다양한 이해관계가 얽혀있는 사건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관계사 삼성바이오에피스의 회계처리 과정에서 기업가치를 의도적으로 부풀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2011년부터 4년 연속 적자를 내던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5년 1조9000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회계의혹 뿐만 아니라 청와대와 연루된 특혜의혹까지 받고 있다. 실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적자 기업임에도 불구하고 코스피 상장에 성공한 첫 번째 사례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상장이 가능했던 것은 2016년 초 금융위가 상장 기업 조건 중 ‘1년에 영업이익을 30억 원 이상 올려야 한다’는 기준을 제외했기 때문이다. 박영수 특검은 당시 청와대(박근혜)의 특혜가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같은 논란에 삼성 측은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삼성 측은 이미 “코스피 상장 규정 개정 전에도 나스닥과 코스닥 상장이 가능했다”면서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의 지속적인 권유와 국내 여론, 시장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코스피 상장을 추진했다”라고 해명했다. 물론 나스닥 상장 가능성 여부는 제쳐두더라도 말이다.

이 같은 논란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금융당국의 투명한 검증 과정이 필요하다고 본다. 이번 의혹에서 중요한 것은 금융당국의 역할이다. 결과 여부에 대한 납득할 만한 과정도 충분히 설명할 필요가 있다. 

최근 금융감독원은 정권 교체 이후 내부 개혁을 꾀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정밀감리는 ‘경제검찰’ 금감원 쇄신의 좋은 시험대라고 볼 수 있다. 금감원의 투명한 조사를 기대해 본다. 

유수환 기자 shwan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