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서로 도우며 살아갑니다

서로 도우며 살아갑니다

원미연 기자입력 : 2018.01.08 16:48:04 | 수정 : 2018.01.08 16:48:02


이기심과 개인주의가 난무하는 현대사회.

남에 대한 배려와 포용이 절실한 시대에 살아가고 있는데요.

종족을 초월해 서로 도우며 살아가는 동물들의 모습이
따끔한 일침과 함께 따뜻한 울림을 전합니다. 원미연 콘텐츠에디터



◆ 개를 등에 업고 강을 건너는 말

[사진=facebook]





◆ “올라 가량~”

[사진=thiswaycome]





◆ 진흙탕에 빠진 거북을 구하는 하마

[사진=hubpages]





◆ 협동해서 탈출 中?

[사진=thiswaycome]





◆ “아가야, 뿔로 건져줄게~”

[사진=familysurvival]





◆ “내가 대신 핥아줄게~”

[사진=explosion]





◆ 발목이 잡혀도 “우리 친구 아이가?”

[사진=mirror]





◆ “추워? 내가 안아 줄게~”

[사진=awwthings]





◆ “소시지는 아직인가?”

[사진=redbubble]





◆ “사뿐히 즈려밟고 따 드시옵소서~”

[사진=funnyanimalsa2z]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