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문재인 대통령 영화 ‘1987’ 관람…강동원·하정우 등과 대화

취임 후 세 번째 영화관람…불랙리스트 문화예술인과 오찬도

오준엽 기자입력 : 2018.01.07 16:32:13 | 수정 : 2018.01.07 16:32:22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오전 영화 '1987'을 관람한 후 감독 및 배우들과 무대인사에 나섰다. 사진에서 문 대통령은 극 중 이한열 열사를 연기한 배우 강동원 씨(좌) 옆에서 관람평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시작으로 6월 민주항쟁에 이르기까지 1987년대의 실상을 담아낸 영화 ‘1987’을 관람했다. 

7일 오전 서울 용산 CGV에 모습을 보인 문재인 대통령은 상영에 앞서 6월 민주항쟁 당시 사망한 故 이한열 열사의 모친 배은심 여사와 故 박종철 열사의 형 박종부씨를 비롯해 영화감독 장준환, 출연배우 김윤석·하정우·강동원, 제작사 대표 및 시나리오 작가 등과 환담을 나눴다.

관람 후에는 관객들과 짧은 무대 인사에서는 “많이 우셨지요. 저는 보는 내내 울면서 뭉클한 마음으로 봤다”라는 특유의 화법으로 운을 땐 후 “슬픈 가운데서도 재미도 있고 감동적이었으며 메시지도 아주 좋았다”는 평을 남겼다.

문 대통령은 무대 인사 후 박근혜 정부 당시 이른바 ‘블랙리스트’에 이름을 올려 직·간접적 피해를 받은 문화예술인들과도 오찬을 함께 했다. 자리에는 서유미 소설가, 신동옥 시인, 윤시중 연출가, 정유란 공연기획자, 김서령 문화예술기획 대표, 배우 김규리 등이 참석했다.

한편, 문 대통령의 취임 후 영화 관람은 지난해 8월 13일 광주항쟁을 세상에 알린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 독일 기자 이야기를 담은 '택시운전사'와 지난해 10월 15일 부산국제영화제에서 한국사회 여성문제를 다룬 '미씽'에 이어 3번째다.

오준엽 기자 oz@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