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통합' 앞둔 국민의당-바른정당, 햇볕정책 놓고 온도차

민수미 기자입력 : 2018.01.04 16:22:19 | 수정 : 2018.01.04 16:22:23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정당의 정강과 정책을 마련하기 위한 실무작업에 들어갔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소속 국회의원의 정책 연구모임인 국민통합포럼은 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토론회를 열고 각 당의 정강·정책 공통점과 차이점을 비교·분석했다.

국민통합포럼 공동대표인 이언주 국민의당은 모두발언에서 "양당의 강령을 읽어보면 약간의 뉘앙스 차이는 있어도 사실상 같다"며 "어떻게 보면 우리가 스스로 진영논리에 빠져 서로 다를 것으로 여기고 있었다"고 말했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의 대북관 차이는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의 (대북관) 차이 정도"라며 "양당의 대북관도 크게 다르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의원들의 긍정평가와는 달리 각 당의 이견 차이가 드러났다는 게 이날 토론회에 대한 평가다. 특히 '햇볕정책' 등 외교·안보 정책에서 입장 차이가 컸다. 

최홍재 바른정책연구소의 부소장은 김대중 정부의 햇볕정책을 언급하며 "선한 의도는 북핵 개발로 인해 비현실적으로 판명됐고, 정신은 평가하되 현실정책으로서 가능한지는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신용현 국민의당 의원은 "햇볕정책이 제대로 이어졌으면 남북관계가 이렇게까지 안됐을 텐데 우리 정부가 일관성 없이 제대로 시행하지 못했다"고 반박했다. 이동섭 의원도 "햇볕정책을 건드리면 우리는 수도권에서 전멸한다"며 "합당해도 지지를 받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수미 기자 mi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