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故 종현, 21일 발인 엄수… 샤이니-SM-수백명 팬들 눈물·오열

故 종현, 21일 발인 엄수… 샤이니-SM-수백명 팬들 눈물·오열

이준범 기자입력 : 2017.12.21 09:34:25 | 수정 : 2017.12.21 09:38:31


그룹 샤이니 故 종현(본명 김종현·27)의 발인이 엄수됐다.

故 종현의 발인식은 21일 오전 9시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치러졌다. 유가족 뜻에 따라 장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이날 오전 8시 51분쯤 故 종현의 친누나가 영정 사진을, 샤이니 민호가 위패를 들고 나오며 발인이 시작됐다. 슈퍼주니어 이특, 동해, 은혁과 샤이니 멤버들이 관을 들었다. 소녀시대 태연, 수영, 윤아, 효연도 故 종현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찬송가가 연주되는 가운데, 운구차가 밖으로 나오는 순간 검은 옷을 입은 수백명 팬들이 오열하며 故 종현의 마지막을 함께했다.

故 종현은 지난 18일 오후 6시10분쯤 서울 청담동 한 레지던스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구조대원이 병원으로 옮겼으나 끝내 숨을 거뒀다. 경찰은 사인이 명백한 만큼 유족의 뜻에 따라 부검은 진행하지 않았다.

지난 19일부터 20일까지 차려빈 빈소에는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를 비롯해 소녀시대, 엑소, 슈퍼주니어, 레드벨벳, 김민종, 보아 등 소속사 가수들과 아이유, 빅스, 강호동, 이승철, 장현승, 준케이, 황찬성 등이 조문했다.

지인과 동료 연예인들 외에 일반 조문객들 분향소가 따로 설치돼 수많은 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 사진=박태현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