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LGU+, 네이버와 AI 스피커 경쟁 합류…“홈미디어 1등 할 것”

김정우 기자입력 : 2017.12.19 00:00:00 | 수정 : 2017.12.18 19:34:52

18일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이 ‘U+우리집AI’를 소개하고 있다.


 
LG유플러스가 네이버와 인공지능(AI) 스마트홈 구축에 나서며 홈 미디어 서비스 분야에서 “1등 시대를 열겠다”고 선언했다.
 
LG유플러스는 18일 서울 용산 사옥에서 권영수 부회장과 네이버 한성숙 대표를 비롯 주요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열고 핵심 홈 서비스인 IPTV, 사물인터넷(IoT)와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 기반의 AI 스피커를 접목해 스마트홈을 공동 구축한다고 밝혔다.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양사의 사업협력으로 LG유플러스는 IPTV와 IoT의 사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게 됐고 네이버는 단기간 내 사용자를 확대하여 플랫폼 경쟁력을 높이는 교두보를 확보하게 됐다”며 “인공지능 분야 최고 기술력을 가진 네이버와 함께 홈 미디어 시장 강자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이번 LG유플러스와의 제휴로 네이버의 AI 플랫폼 클로바는 영역을 한층 더 확장하게 됐다”며 “네이버는 앞으로 클로바 파트너들과 이용자들에게 인공지능을 활용한 새로운 삶의 편의,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LG유플러스는 홈 IoT와 IPTV, 제휴 콘텐츠를 네이버 클로바에 접목한 인공지능 스마트홈 서비스 ‘U+우리집AI’를 선보였다.
 
네이버가 개발한 AI 스피커 ‘프렌즈’에 LG유플러스의 기술을 더한 ‘프렌즈 플러스’와 IPTV인 ‘U+tv’ 셋톱박스에 양사의 기술을 적용, LG유플러스 유통망과 고객을 통해 확산한다는 계획이다.
 
U+우리집AI는 제목을 몰라도 키워드로 찾아주는 ‘U+tv(IPTV) VOD(주문형 비디오) 검색’, 말 한마디로 동시에 켜고 끌 수 있는 ‘우리집 IoT’, 말로 찾는 네이버 검색, 아이용 24시간 원어민 선생님, 음성 쇼핑 등 5가지 기능을 내세웠다.
 
특히 U+우리집AI는 인공지능 스피커 프렌즈 플러스 또는 U+tv 리모콘을 통해 U+tv의 VOD를 검색할 수 있다. ‘눈물 쏙 빼는 영화’, ‘브래드 피트 나온 90년대 영화’와 같이 장르, 배우, 감독, 출시시기 등의 키워드를 말해 콘텐츠를 찾을 수 있다.
 
U+tv 기존 가입자에게도 이달 20일(UHD2 셋톱)과 내년 1월 중순(UHD1 셋톱) 이후 자동으로 업그레이드 된 셋톱박스를 통해 AI 서비스가 제공된다.
 
U+우리집AI는 LG유플러스 홈 IoT 제품 동시 제어도 가능하며, 네이버의 검색 데이터베이스, 음성인식 기술 등을 활용한 대화형 정보 제공 등을 제공한다.
 
이 밖에도 네이버의 인공지능 통·번역 서비스인 ‘파파고’ 엔진을 탑재해 영어, 중국어, 일본어 3개 국어 번역 기능과 YBM과 제휴를 통한 외국어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하며 LG생활건강, GS리테일의 다양한 생활필수품, 식료품 등을 말로 주문·결제할 수 있는 기능 등을 갖췄다.

권영수 부회장은 “가입자 점유율 71%로 독보적 1위인 홈 IoT는 25개 제휴사와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로 생태계를 확장 중이고 46개 건설사의 신축아파트, 오피스텔에도 홈 IoT를 적용키로 했다. IPTV도 순증 점유율 1위”라며 “AI 스피커까지 시너지를 통해 앞으로 홈미디어 1등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프렌즈 플러스 외에도 자체 개발한 AI스피커를 홈페이지를 통해 판매할 계획이다. 주요 기능은 프렌즈 플러스와 동일하며 가격은 14만9000원이다. 프렌즈 플러스 단품은 12만9000원에 판매된다.

김정우 기자 taj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