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제약산업 10년간 고용증가율 3.1%…제조업에 크게 앞서

청년·R&D 부문 등 양질의 일자리 창출 기조 지속

조민규 기자입력 : 2017.12.16 00:01:00 | 수정 : 2017.12.17 13:06:40


연말 청년 실업 등 고용 한파가 몰아치고 있지만 일동제약, 대웅제약, 보령제약, JW중외제약, 휴온스 등 제약기업들의 인력 채용이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여전히 활발하다. 

한화제약은 자체 아카데미를 수료한 지역 특성화 고등학생을 정직원으로 채용하고, 동아쏘시오홀딩스는 블라인드 채용 등 공정한 채용문화 확산에 불을 지피고 있다. 녹십자와 유한양행, 종근당 등은 연구개발 인력 확충이 한창이다.

청년고용, 정규직 채용에 앞장서온 제약기업들이 일자리창출 기조를 지속하면서 고용의 양과 질 모든면에서 긍정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평가다. 

이처럼 제약산업은 ‘고용을 동반한 성장’을 갈수록 구체화하고 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최근 10년간 한국은행과 통계청, 산업연구원의 각종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제약산업계가 지속적인 고용창출은 물론 매출과 자산증가율 등 성장 지표에서 두드러진 성적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출증가율은 전 제조업 중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는 성장세지만 고용이 늘지않는 이른바 ‘고용없는 성장’의 딜레마와는 반대로 ‘고용 있는 성장산업’으로 자리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10년간 고용증가율 3.1%, 제조업(1.7%) 크게 앞서
협회의 산업계 인력통계와 통계청 자료 분석 결과에 따르면 의약품제조업의 고용증가율이 제조업을 크게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의약품제조업의 최근 10년간(2007~2016년) 연평균 고용증가율은 제조업(1.7%)의 2배에 가까운 3.1%로 집계됐다. 전 산업은 2.4%로 나타났다. 

제약업 매출액·총자산증가율, 제조업보다 3.7~5%p 높아
제약산업은 성장성을 파악하는 주요 지표인 매출액증가율과 총자산증가율에서도 긍정적인 성적을 냈다. 의약품제조업의 최근 10년간(2007~2016년) 평균 매출액증가율(기업의 외형 신장세를 측정하는 대표적 지표)은 9.2%로 집계됐다.

이는 전 산업(7.0%), 제조업(5.5%)보다 각각 2.2%p, 3.7%p 높은 수치다. 제약업종의 매출액증가율은 2007년 13.4%에서 일괄약가인하가 단행됐던 2012년 2.5%까지 곤두박질쳤다. 하지만 이후 회복세를 보이며 지난해 8%까지 상승했다. 
 
같은 기간 의약품제조업의 평균 총자산증가율(기업에 투하된 총자산이 얼마나 증가했는가를 보여주는 비율로 기업의 전반적인 성장성을 나타내는 지표)은 13.1%로, 전 산업(8.1%)과 제조업(8.2%) 대비 약 5%p 높다. 
수출증가율 제조업 1위, 전 산업·제조업의 4배
제약산업은 특히 의약품 수출에서 매년 10%이상의 신장세를 지속하며, 수출 증가율부문에서 45개 제조업 중 1위를 차지했다.

의약품제조업의 최근 10년간(2007~2016년) 연평균 수출증가율은 13.1%로 전 산업(3.3%)과 제조업(3.3%)의 4배에 달한다. 2007년 10억 4550만달러였던 제약산업 수출액은 2016년 31억 5579만달러로  10년간 201% 증가했다.

협회측은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3%에 육박하고 있지만 고용이 동반되지 않아 활력 제고에는 한계가 있는 상황”이라며, “하지만 제약산업계는 고용과 성장이 함께하는 산업임을 입증했고, 앞으로도 이같은 경향을 유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민규 기자 kio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