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금감원 조직개편, 소비자 보호 강화에 방점…금소처 대폭 확대

조계원 기자입력 : 2017.12.14 10:40:07 | 수정 : 2017.12.14 10:40:01

금융감독원이 소비자보호 기능을 강화하고 인사·채용 부서를 독립화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한다.

금감원은 이같은 방향으로 이달 말까지 세부 조직개편안을 마련해 부서장 인사와 함께 단행한다고 14일 밝혔다. 

금감원은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금융사에 대한 건전성과 영업행위 감독을 중점 사항으로 정하고 금융 시스템 안정과 금융소비자 보호에 만전을 기하겠다는 계획이다.

우선 은행·보험 등 권역별 조직을 유지하면서, 건전성과 영업행위 감독을 통할하는 감독목적별 체계를 매트릭스 형태로 조직을 개편하기로 했다.

건전성 감독·검사 기능은 은행·중소서민금융 담당 부원장이, 영업행위 감독·검사 기능은 시장 담당 부원장이 지휘할 예정이다. 이들의 업무를 보좌하기 위해 건전성 총괄조정팀, 영업행위 총괄조정팀도 부원장 직속으로 설치한다.

각 권역 감독·검사 부서는 그대로 유지하되 대부분의 민원이 영업행위로 인해 발생되는 점을 감안하여 소비자권익 제고를 위한 영업행위 감독‧검사를 수행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조직 개편안에서는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 금융소비자보호처를 대폭 확대했다. 

금소처 내 민원부서에는 민원처리의 신속성을 위해 현장조사 기능을 부여하고, 전체 민원의 63.7%를 차지하는 보험 부문 감독·검사 부서를 금소처로 배치했다. 또 서민‧중소기업지원실과  불법금융대응단 및 보험사기대응단도 금소처 산하로 편제했다. 

조직 개편안은 금감원의 조직의 효울화를 위한 조치도 포함하고 있다. 수석부원장 산하 ‘업무총괄’ 부문을 ‘전략감독’ 부문으로 개칭하고, 금융그룹감독실, 자금세탁방지실, 연금금융실 등 全 권역에 걸친 기능별 부서를 ‘전략감독’ 부문으로 신설‧이동 배치했다.

또한 타 부서와 기능이 중복되는 금융혁신국, 금융상황분석실을 폐지하고, ‘금융그룹감독실’과 ‘핀테크지원실’, ‘자금세탁방지실’ 등은 신설하기로 했다.

아울러 인사 투명성‧전문성 제고를 위해, 총무국에 소속된 인사팀을 ‘인사지원실’로 확대 개편하기로 했다.

조계원 기자 Chokw@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