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동철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내년 넘기지 않을 것"

"한국당과는 연대의 연자도 꺼내면 안 된다"

민수미 기자입력 : 2017.12.07 11:22:01 | 수정 : 2017.12.07 22:22:18

김동철 국민의당 대표는 7일 바른정당과의 통합과 관련해 "지금은 양당이 정책연대를 통해 굳건한 신뢰를 구축하는 게 먼저지만, 분명 양당 간 통합의 때는 온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통합포럼 조찬세미나에 참석해 "그때는 지금 같은 양당 통합이 아니라 통합을 바라는 수많은 정치세력이 함께하는 대통합이 되리라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내년 6월 지방선거 전에 바른정당과 통합해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선거 전에 (통합이) 오면 더 좋겠지만, 그 시기가 오지 않더라도 선거는 선거연대로 치르면 된다"면서 "내년은 넘기지 않고 온다는 것이 제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대통합에 자유한국당이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적폐세력이면서도 반성을 하지 않고 있다"며 "연대의 '연'자도 꺼내면 안 된다"고 일축했다.

김 원내대표는 아울러 "지금은 적폐청산 구도로 돼 있기 때문에 제대로 된 개혁정책 경쟁이 안된다"며 "적폐청산은 촛불 국민의 민심으로 당연히 해야겠지만 언제까지 적폐청산에 올인(다걸기)을 할 것인가를 생각하면 적폐청산은 언젠가 종료돼야 한다"고 말했다.

민수미 기자 mi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