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예비신랑’ 류현진, “며칠 내로 프러포즈…속썩이지 않을 것”

류현진, “며칠 내로 프러포즈…속썩이지 않을 것”

윤민섭 기자입력 : 2017.12.06 14:43:58 | 수정 : 2017.12.06 14:49:59

연합뉴스

결혼을 앞둔 야구선수 류현진(30·LA 다저스)이 며칠 내로 배지현 아나운서에게 정식 프러포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류현진은 6일 서울 더 플라자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2017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에 참석, 특별상 수상 소감을 밝히며 이와 같이 말했다.

단상 위에 선 류현진은 “지난 2년 동안 고생했는데 올 시즌 좋은 경기에 나갈 수 있는 모습을 보여드려 다행”이라고 2017시즌을 회상했다. 이어 “현재 팔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면서 “앞으로 더 큰 책임감으로 제가 할 수 있는 분야에서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류현진은 내년 1월5일 동갑내기 배지현 MBC 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와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그는 임경진 아나운서의 “프러포즈는 했느냐”는 질문에 “아직 프러포즈는 하지 못했다”고 답하면서 “며칠 내로 정식 프러포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제 혼자가 아닌 생활을 한다. 책임감도 생길 것 같다”면서 “남편으로서 속만 안 썩이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시상식 진행을 맡았던 배지현 아나운서는 “류현진 선수, 기대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화답했다.

윤민섭 기자 yoonminseop@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