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남 민주노총 “한국지엠 면죄부 아닌 일벌백계로”

강승우 기자입력 : 2017.12.06 13:54:01 | 수정 : 2017.12.06 13:54:05

지난달 21일 한국지엠 창원공장 앞에서 금속노조 한국지엠 창원비정규직지회 등 300여 명이 창원공장의 정규직 인소싱 추진 중단과 비정규직 총고용 보장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강승우 기자]

고용노동부가 정규직 인소싱 강행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한국지엠 창원공장에 대해 수시 근로감독을 실시하는 것과 관련, 민주노총 경남본부가 철저한 감독을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6일 성명서를 내고 고용노동부는 한국지엠에 대한 근로감독이 면죄부가 아니라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경남본부는 고용노동부가 201312월에도 특별근로감독을 했지만 눈 가리고 아웅한 한국지엠에 불법파견이 아니라며 면죄부를 준 것을 기억하고 있다면서 이번 근로감독이 땜 때는 식이 돼서는 안 되고, 더구나 2013년처럼 면죄부를 줘서도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20051월 불법파견 진정 이후 8년이 지난 20132월 대법원에서 창원공장에서 일하는 모든 비정규직은 정규직이라는 불법파견 판결을 받았다20166월 근로자지위확인 소송에서 3년 만에 불법파견을 재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경남본부는 “2005년부터 무려 12년 동안 한국지엠은 한국 법을 농락했지만 고용노동부는 스스로 무덤을 파고 농락당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제는 고용노동부가 불법파견조합원에 대한 폭력원청의 대체근로투입다수 조합원 소속 하청업체 계약해지인소싱과 같은 노조 파괴행위 등 부당노동행위에 철퇴를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경남본부는 그래야만이 한국사회 노동 현장에서 불법파견이 사라지고 죽은 법이 살아나는 일벌백계가 될 수 있다면서 한국지엠이 법 앞에서 평등의 예외가 될 수 없음을 명확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은 오는 11일부터 근로감독관 8명을 동원해 4주 동안 한국지엠 창원공장에 대해 수시 근로감독을 실시하기로 했다.

창원공장은 지난달 303개 사내하청업체에 계약 공정 해지’, ‘계약 해지통보에 이어 지난 4일 오전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작업하는 일부 공정을 정규직 관리직로 대체하는 인소싱을 강행하면서 이에 반발하며 전면파업에 돌입한 비정규직노조와 마찰을 빚고 있다.

창원=강승우 기자 kka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