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사업비 갈등’ 경상남도-진주시, ‘세라믹섬유 기반 구축사업’ 정상 추진 합의

이영호 기자입력 : 2017.12.04 21:04:23 | 수정 : 2017.12.04 21:04:27

경상남도와 진주시가 사업비 분담비율로 갈등을 빚었던 수송시스템용 세라믹섬유 융복합 기반구축사업을 정상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날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과 이창희 진주시장, 강석중 한국세라믹기술원장은 4일 도청 서부청사에서 간담회를 열고 사업 추진 정상화에 합의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으로 유치한 이 사업은 오는 2022년까지 진주시 충무공동 한국세라믹기술원 내에 100억 원(부지 39억 원, 건축비 61억 원)을 들여 연면적 5940의 센터를 건축하고, 14종의 장비를 구축해 세라믹섬유 관련 기업을 지원하는 목적으로 운영된다. 

총 사업비는 290억 원(국비 100억 원, 지방비 180억 원, 민자 10억 원)으로 예정돼 있다 

문제는 경남도와 진주시가 55로 매칭하는 지방비 180억 원 분담에 이견을 보인 것. 

진주시는 부지 외에 사업비를 더 낼 수 없다고 나서면서 도와 갈등을 빚었다. 

하지만 이날 향후 국비를 더 확보하고 세라믹기술원이 사업비를 추가 부담하는 것 등으로 합의를 이뤘다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경남도, 진주시, 한국세라믹기술원이 합심함에 따라 발전 가능성이 무한한 세라믹 산업으로 경남의 항공·해양플랜트 산업을 고도화 시킬 수 있게 되었다진주시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희 진주시장은 향후 기술원 차원에서 국가 예산 추가 확보와 지역산업 발전을 위해 크게 공헌하는 모습을 보여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강석중 세라믹기술원장은 정부 입장에서는 100억 원을 투자해 세라믹기술원 중심으로 이 지역을 키우려고 하는 것이라며 이번 사업에 10억 원을 추가 부담하겠다고 밝혔다. 

경남도 관계자는 향후 산업통상자원부의 사업공고, 사업계획 수립 후 신청, 평가 등의 과정을 거치면서 사업규모, 사업비 등이 최종 확정되고 이에 따라 국비와 지방비 또한 조정 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경남도는 친환경적인 부품·소재 허브를 만드는 것에 향후 경남 세라믹산업 핵심가치를 두고 진주혁신도시와 연계해 융합세라믹 특화단지로까지 확대 추진을 구상하고 있다 

진주=이영호 기자 hoh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