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여기는 호찌민] 경주-호찌민 바다 건너 소리로 잇다

13일 응우엔후에 거리 특설무대서 ‘바다소리길’ 공연 성황… 두 나라 전통음악으로 교감

김희정 기자입력 : 2017.11.14 15:37:29 | 수정 : 2017.11.14 15:37:35

13일 응우엔후에 거리 특설무대서 열린 ‘바다소리길’ 공연 모습. 엑스포 조직위 제공


지난달 13일 경주에서 열려 대성황을 이루었던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성공기원 특별공연 ‘바다소리길’이 호찌민에서도 감동을 자아냈다. 

행사 개막 3일 째인 13일 오후 5시(현지 시각) 응우엔후에 거리 특설무대에서 경주시와 호찌민시를 소리로 잇는 ‘바다소리길’ 공연이 열려 성황을 이뤘다. 

비가 오는 평일 오후에도 불구하고 많은 관람객들이 베트남과 한국의 전통음악을 즐기며 아낌없는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1부 공연은 ‘한국과 베트남 기악곡’으로 태평소 협주곡 ‘호적풍류’, 베트남 단트렁 협주곡 ‘타이응우엔에서 해를 맞이하며’, 대금협주곡 ‘꿈꾸는 광대’ 협연, 베트남 단보우 협주곡 ‘이농공감’이 이어지며 우리나라와 베트남의 전통음악을 나누었다. 

2부 공연은 ‘한국과 베트남 성악곡’으로 한국 민요가수 전영랑의 ‘배 띄워라’, ‘비나리’, 베트남 민 꾸안(Minh Quan)과 응옥 아잉(Ngoc Anh)의 베트남 성악공연, 사물놀이 협주곡 상쇠와 비보잉 등이 이어졌다. 

화려한 사물놀이 공연에서는 박수와 환호가 쏟아졌다. 앙코르 공연은 아리랑과 베트남 민요를 함께 하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베트남 대학생 당 티 튀 응아(Dang Thi Thuy Nga·여·19)씨는 “한국의 빅뱅과 슈퍼주니어를 매우 좋아한다”며 “지금 듣고 있는 국악과 사물놀이 공연이 전통음악인지 몰랐고, 매우 이색적이고 모던하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호찌민=김희정 기자 shin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