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세계 당뇨병의 날②] 당뇨발 예방만으로 절단 50% 예방

교통사고 제외한 족부 절단 원인 1위 ‘당뇨발’

송병기 기자입력 : 2017.11.15 00:03:00 | 수정 : 2017.11.15 09:03:32

국민일보DB

당뇨발은 당뇨 환자의 가장 흔한 입원 원인이며, 당뇨 환자의 약 15%가 일생동안 한 번 이상 앓게 되는 당뇨 합병증이다. 당뇨발의 70~80%가 다리를 절단하게 되는 무서운 질환이다. 하지만 통증 호소가 적고, 발이라는 이유로 관심이 덜해 진단과 치료가 늦어지는 경우가 흔하다.

당뇨발이라고 하면 흔히 심한 궤양을 동반한 심부 감염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당뇨 환자의 발에 생기는 작은 상처부터 괴사까지 발에 발생하는 모든 질환을 포함한다. 당뇨 환자는 말초혈관질환으로 인해 상처가 잘 낫지 않는 경우가 많아 작은 상처라도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경희대학교병원 이식·혈관외과 안형준 교수는 “하루 중 발을 볼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지만 매일 발을 관찰하는 습관을 갖는다면 당뇨발을 예방할수 있다. 신발 착용 후, 발의 일정 부위가 붉어지거나 평소 굳은살이 많이 생기고 내성 발톱을 갖고 있다면 더욱 세심한 관찰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예방 습관은 간단하다. 매일 발을 청결히 유지하고, 건조하거나 갈라지지 않게 보습제를 발라준다. 하이힐이나 슬리퍼보다는 적당한 쿠션감이 있는 편한 신발을 신고, 발톱을 일자로 잘라 발가락 상처를 예방해야 한다. 적극적인 혈당과 혈압의 관리가 중요하며, 발의 작은 상처라도 의사의 진료를 받는 치료가 필요하다.

당뇨발은 당뇨 합병증으로 인해 발생하는 전신 질환으로 이해해야 하며, 이에 따라 다각적으로 접근해야 한다. 하지 혈액순환 장애 평가 및 신경병증 치료, 감염된 상처 치료뿐만 아니라 치료 후 재활과 재발 방지도 중요하다.

안형준 교수는 “당뇨발로 인해 하지를 절단한 환자의 절반가량이 5년 이내에 반대 측 하지를 절단하는 경우가 많다”며 재발 방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당뇨발에 대한 국제진료 권고안은 ▲일반 당뇨환자(연 1회) ▲말초신경염과 발의 변형이 있는 당뇨환자(3~6개월) ▲말초혈관질환과 말초신경염이 있는 당뇨환자(2~3개월) ▲궤양 및 절단의 병력이 있는 당뇨환자(1~2개월)로 최소 연 1회 이상 당뇨발에 대한 진료가 권장된다.

안 교수는 “최근에는 상처 치유에 필수적인 성장인자를 포함한 건조 양막 등 다양한 상처치유제제와 음압 상처 치료 등을 이용해 절단 예방 및 최소화, 입원기간 단축으로 인한 빠른 일상생활 복귀가 가능하다”고 조언했다.

송병기 기자 songb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