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간호협회 "간호사 장기자랑 논란, 여성 전문직 비하이자 모독"

간호협횐 '간호사인권센터' 수립 준비

전미옥 기자입력 : 2017.11.13 13:12:29 | 수정 : 2017.11.13 13:15:04

사진 = 유튜브 영상

최근 성심병원 행사에서 간호사들에게 원치 않는 장기자랑을 강요해 논란이 된 것에 대해 간호사단체가 입을 열었다.

대한간호협회는 13일 오전 성명을 발표하고 해당 논란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와 엄중 처벌을 촉구했다.

간호협회는 해당 논란에 대해 “지금까지 가져왔던 모든 간호사의 소명의식과 자긍심을 한꺼번에 무너뜨린 중대한 사건임을 분명히 밝힌다”며 “전국 38만 간호사와 함께 경악을 금치 못하는 바”라고 평했다.

특히 간호협회는 “간호전문인이라는 소명의식으로 적절한 보상체계마저 없이 높은 근무 강도와 빈번한 초과근무, 그리고 교대근무 등을 견뎌왔다”며 “간호사들을 부적적한 장기자랑 같은 병원 행사에 강제 동원해 온 것은 여성 전문직에 대한 비하이자 모독”이라고 일갈했다.

간호협히는 또 “문제가 된 의료기관에 대한 철저한 진상 조사와 엄중한 처벌에 나서야 한다”며 “의료기관 내에서 벌어지는 인권 침해 사례에 대한 구체적이고도 명확한 대책 마련에 나서줄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이와 관련 간호협회는 간호사의 인권 침해를 막기 위해  '간호사인권센터' 수립을 준비 중이다. 간호협회는 “간호사가 본연의 업무에 충실할 수 있도록 앞으로 최선을 다하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고용노동부는 최근 일송학원 산하 5개 병원을 대상으로 임금체불 의혹 등과 관련해 내사에 착수한 상태다. 노동부 관계자는 "장기자랑 논란도 문제가 제기 됐으니 시간 외 근로 등 위반 사항은 없는지 짚어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미옥 기자 romeo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