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경수 의원 “적폐청산 끝까지…만델라 방식의 진실과 화해 필요”

민주당·2018 희망진주시민의길, 초청강연회 열어

이영호 기자입력 : 2017.11.05 10:21:42 | 수정 : 2017.11.05 10:27:23

불공정과 특권을 제도·구조적으로 없애겠다는 것이 문재인의 적폐청산이다. 그래서 끝까지 가야한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4일 오후 진주 경남과학기술대학교 산학협력관에서 '2018 진주, 희망을 이야기하다'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김해시을) 의원이 지난 4일 경남 진주 경남과학기술대학교에서 열린 민주당 진주 갑을지역위원회 초청강연회에서 한 말이다. 

김 의원은 갤럽 조사 결과 국정운영지지도가 73%. 저는 이 지지도가 무섭다. 70% 이상일 때 조금만 잘못하면 급하게 추락한다“55~60%선에서 연착륙 하는 게 좋다. 국민들의 기대가 그만큼 큰 게 지지율 높은 이유 아니겠느냐라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대화와 소통을 잘하고 적폐청산을 추진 중인 것이 국민들의 지지가 높은 이유라고 생각한다불공정과 특권을 제도·구조적으로 없애겠다는 것이 문재인의 적폐청산이다. 경제를 위해서도 필요하고 아이들에게 공정한 세상을 물려줘야 하기 때문에 끝까지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국정원 특수활동비 사건을 예를 들면서 만델라 방식의 진실과 화해 방식이 필요하다. 진실은 다 밝혀야 한다당사자들이 진심으로 뉘우치고 반성하면 국민이 용서해야 하는 방식의 적폐청산이 맞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경제문제에 대해서는 소득주도 성장을 역설했다. 

김 의원은 경제가 좋아지는 거 같은데 피부로 느끼기에는 여전히 어렵다이 문제를 푸는 방법이 소득주도 성장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기업이 70% 가까이 국내 매출액을 가져가는데 고용은 12% 밖에 안하는 나라는 세계적으로 드물다사내유보금을 엄청나게 쌓아두면서 이윤은 다 챙기고 중소기업과 자영업자한테는 갑질을 하고 있다며 대기업 집단을 비판했다. 

그는 대기업에게 가고 있는 돈벌이를 중소기업에 옮겨가게 해야 한다국민들이 부자인 나라, 호주머니가 넉넉한 나라가 대통령의 경제다. 내년에는 대통령의 경제정책이 국민들 피부에 와 닿을거 같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4일 오후 진주 경남과학기술대학교 산학협력관에서 '2018 진주, 희망을 이야기하다'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이날 강연의 주제인 지역균형발전과 자치분권에 대한 견해도 밝혔다. 

김 의원은 권력구조 개편문제는 국회가 해야 하고, 지방분권과 국민기본권 확대가 개헌의 핵심이라며 예산과 인력 배분 권한을 지방으로 내려 보내자. 지방자치단체가 아니라 지방정부 수준으로 가야한다. 지방정부가 책임지는 연방제 수준의 개헌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내년 지방선거와 관련해 정부의 국정운영 철학을 잘 알고 보조를 맞춰 지방분권을 실현할 수 있는 사람을 지역수장으로 세워 달라민주당은 진주의 미래를 위해 좋은 후보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진주=이영호 기자 hoh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