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오버워치 APEX] GC 부산, 비장의 ‘프로핏’ 겐지 카드로 4세트 승리

윤민섭 기자입력 : 2017.10.21 20:32:09 | 수정 : 2017.10.21 20:32:59

© 박태현 기자

GC 부산이 숨겨왔던 비장의 카드를 꺼내들었다. 트레이서 스페셜리스트로 알려졌던 ‘프로핏’ 박준영이 겐지로 만점 활약을 펼치면서 팀에 승리를 선물했다. 

GC 부산은 21일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러너웨이와의 오버워치 APEX 시즌4 결승전 4세트 감시기지: 지브롤터를 승리로 마쳤다. 이로써 세트스코어는 다시금 2대2 동점이 됐다.

러너웨이의 선공으로 시작됐다. ‘스티치’ 이충희가 선봉장 역할을 해냈다. 상대 서브 힐러 ‘하고픈’ 조현우의 아나를 순식간에 암살해낸 그의 활약 덕에 러너웨이는 쉽게 1번째 거점을 통과할 수 있었다.

러너웨이는 2번째 거점도 빠르게 지나쳤다. 이번엔 ‘학살’ 김효종의 겐지가 공격 첨병 노릇을 했다. 이들은 두 딜러 활약에 힘입어 목적지 바로 앞까지 화물을 운송했다.

GC 부산도 겐지·트레이서로 맞섰다. ‘후렉’ 이동은이 트레이서를, ‘프로핏’ 박준영이 겐지를 담당했다. 이들은 1번째 거점을 통과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2번째 거점까지 돌파했다. 이 과정에서 박준영이 조현우의 아나로부터 궁극기 지원을 받아 전방위 활약을 펼쳤다.

이들의 화물도 곧 목적지 바로 앞에 도달했다. GC 부산은 침착하게 트레이서·젠야타·겐지 궁극기를 연달아 활용, 러너웨이 병력들을 모두 쓰러트렸다. 이후 화물을 추월시켜 세트스코어 1점을 따냈다.

고양│윤민섭 기자 yoonminseop@kukinews.com

사진=박태현 기자 pth@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