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오버워치 APEX] 러너웨이, 3세트까지 승리하며 2대1 역전 성공

윤민섭 기자입력 : 2017.10.21 19:51:32 | 수정 : 2017.10.21 19:51:41

© 박태현 기자

러너웨이가 최고 속도로 질주했다. GC 부산은 쫓아오지 못했다.

러너웨이는 21일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오버워치 APEX 시즌4 결승전 3세트 하나무라 전장에서 GC 부산에 승리, 세트스코어 2대1로 역전했다.

러너웨이는 자신들의 장기 겐지·트레이서 조합을 고수했다. 첫 공세에서 상대 탱커 ‘제스처’ 홍재희를 먼저 끊는 데 성공한 이들은 빠르게 A거점을 차지, 1점을 획득했다.

B거점에서는 고전을 면치 못했다. ‘하고픈’ 조현우의 아나와 ‘프로핏’ 박준영의 트레이서를 공략하지 못해 애를 먹었다. 그러나 약 2분을 남겨놓고 효율적으로 대규모 교전을 전개하면서 복수의 킬을 따냈고, 이후 차례대로 거점에 진입하는 GC 부산 영웅들을 처치해 2점을 확보했다.

GC 부산은 트레이서·맥크리 조합을 택했다. 1번째 공격이 무위에 그쳤으나, 2번째 공격에서 상대 힐러진을 고립시켜 완승했다. A거점을 점령한 이들은 즉각 B거점으로 이동했지만, 공격 시간 내내 3분의2 이상을 점령해내지 못했다.

이에 러너웨이가 라운드스코어 2대1로 승리를 거뒀다.

고양│윤민섭 기자 yoonminseop@kukinews.com

사진=박태현 기자 pth@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