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은 금리 인상 예고, 가계 빚부담 ‘우려’... “시기 놓칠수도”

송금종 기자입력 : 2017.10.21 05:00:00 | 수정 : 2017.10.20 21:46:31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가시화되면서 가계 빚 부담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은행은 지난 19일 통화정책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열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이날 “금융완화 정도를 줄여나갈 여건이 성숙돼가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날은 또 관련 소수의견이 나오면서 사실상 ‘인상’에 무게가 실린 상황이다.

구체적인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 올 연말 금리가 한 차례 오를 것이라고 시장은 내다보고 있다. 하지만 이 또한 명확하진 않다. 채무자 이자부담이 발목을 잡고 있어서다. 기준금리가 오르면 대출금리도 따라 오르고 채무자들이 지불해야 할 이자도 불어난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한은이 기준금리를 0.25%p 올리면 연간 부담해야 할 이자는 2조3000억 원 늘어난다. 이를 소득분위로 나누면 평균 소득이 2409만원, 890만원에 해당하는 2분위와 1분위는 연간 갚아야할 이자가 각각 2000억 원, 1000억 원 늘어난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기준금리 인상 신호가 나오면 시장은 보통 이를 선 반영한다”며 “국고채 금리 등이 먼저 오른다”고 설명했다. 실제 20일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가 전 거래일 대비 0.082%p 오른 연 2.088%로 마감했다.

이어 “변동금리로 대출받은 고객은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이자부담이 생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금리 인상을 서두를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다. 지금 같은 저금리 상황을 방치할 경우 가계 빚은 더 쌓이고 금리 인상 시기는 도리어 놓칠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달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6조2000억 원으로 전월 대비 1조5000억 원, 전년 대비로는 4조원 줄었다. 증가폭은 이전에 비해 다소 줄었지만 1400조원에 육박하는 가계부채는 여전히 풀어야 할 경제 뇌관으로 손꼽힌다.

한은 관계자는 “금리가 계속 낮은 상황에서 금리 인상을 늦추면 가계부채는 늘고 결국 시기만 놓치는 꼴이 될 것”이라며 “경제학적인 측면에서 소수나 이익집단 사정을 고려한다면 제대로 된 정책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송금종 기자 so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