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문무일, MB 수사 가능성 언급 “대상 제한하지 않겠다”

이승희 기자입력 : 2017.10.17 13:31:51 | 수정 : 2017.10.17 13:32:20

문무일 검찰총장이 ‘적폐청산’ 작업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 가능성을 언급했다.

문 총장은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적폐청산’ 작업의 일환으로 진행 중인 수사와 관련해 그 대상을 제한하지 않을 것”이라며 “수사팀 증원 역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명박 전 대통령도 수사대상이 되느냐”는 질문에는 “수사대상을 정해놓고 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지금 있는 자료들은 진술 증거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며 “수사를 하다 보면 추가로 어떤 내용이 나올지 예측할 수 없다”고 부연했다.

수사팀 증원과 관련해서는 “지난번에 서울중앙지검에 검사를 보충해 형사부 부담을 완화했는데, 더 보강해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날 문 총장은 ‘표적 수사’라는 야권의 지적에 대해서는 강하게 부인했다. 그는 “제가 총장으로 부임한 이후 표적 수사는 없었다”며 ”모두가 기존에 진행됐던 사건들“이라고 못을 단언했다.

이승희 기자 aga4458@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