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구리시, ‘테크노밸리 유치 절실’ 남경필 지사에 건의

백경현 시장, 12일 도지사와의 간담회서 지원 요청

박현기 기자입력 : 2017.10.12 17:49:12 | 수정 : 2017.10.12 17:49:05


백경현 구리시장이 12일 구리시를 방문한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간담회를 갖고 지역의 최대 숙원사업인 경기북부 제2차 테크노밸리 유치를 비롯한 긴급 현안사항에 대한 설명과 경기도 차원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건의했다(사진).

이번 간담회는 경기도와 시·군간 협력 강화를 위해 마련된 것으로 백 시장을 비롯, 구리시 단체장 40여명이 참석해 지역발전에 대한 다양한 의견들을 교환했다.

이 자리에서 백 시장은 경기북부 제2차 테크노밸리의 구리시 유치, 별내선 정거장 출입구 개선, 별내선 복선전철 환승주차장 설치, 구리~포천 고속도로 갈매IC 설치 등에 대한 사업과 추진의 당위성을 설명하며 경기도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백 시장은 구리시는 경기도에서도 가장 작은 시로 겹겹이 쌓인 중첩규제로 말미암아 산업단지 하나 유치할 수 없는 실정이지만 유일하게나마 과밀억제권역에서 첨단산업의 집약체인 테크노밸리 유치만이 가능하므로 구리시뿐만 아니라 경기동북부의 균형발전 차원에서 경기도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간담회에 함께한 각급 단체장 대부분이 테크노밸리의 구리시 유치에 15만 시민 서명운동의 열기를 전하며, 구리시 발전과 경기도의 첨단산업 파급 효과를 위해서도 테크노밸리가 반드시 구리시에 필요하다며 남 지사의 적극적인 지원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남 지사는 오늘 간담회에서 건의된 다양한 의견에 대해 적극적인 협력방안을 찾을 것이며, 앞으로 SNS 등을 통해 경기도의 답변을 공유하는 등 경기도와 구리시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구리=박현기 기자 jcnews@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