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성추행 물의 수성구의회, “윤리특위 구성이 능사?”

2차 가해자로 도마 오른 의장 사퇴 목소리 거세… 의장직 고수할 땐 스스로를 윤리특위에 회부할 수도

최태욱 기자입력 : 2017.10.11 19:11:48 | 수정 : 2017.10.11 19:11:54

동료 여성 의원 성추행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수성구의회가 윤리특별위원회 구성을 앞두고 의장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동료 여성의원 성추행 파문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대구 수성구의회의 윤리특별위원회(이하 윤리특위) 구성을 앞두고 의장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이번 성추행 사건을 무마하려 한 정황이 알려지면서 2차 가해자로 비난을 받고 있는 의장까지 윤리특위에 회부해야 된다는 의견이 많기 때문이다.

여론을 무시하고 끝내 의장직을 유지할 경우, 의장 스스로가 본인을 윤리특위에 회부해야 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질 수도 있다. 

수성구의회는 11일 오전 전체 의원 간담회를 열고 성추행 사건과 관련된 윤리위원회 구성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의장단을 비롯한 의회 지도부의 실추된 통솔력을 보여주듯 전체 의원의 절반인 10명만 참석했다. 

이 중에서 2명은 금세 자리를 비우는 바람에 8명의 의원이 윤리위원회 구성 여부를 놓고 논쟁을 벌였다.

‘윤리위원회를 구성해 이번 성추행 사건의 가해자인 A의원에 거취 여부를 결정하자’는 입장과 ‘유명무실한 윤리위원회 구성에 앞서 이번 사태를 제대로 수습하지 못한 의장단과 상임위원장의 자진 사태가 먼저’라는 반대 측의 의견이 팽팽하게 맞선 것.

수성구의회의 한 의원은 “거론하기도 부끄러운 이번 문제가 확산되기 전에 A의원을 비롯한 의장단이 의회의 신뢰성 회복을 위해 책임을 통감하고 벌써 스스로 사퇴를 했어야 될 사안”이라며 “지금에서야 윤리위원회를 구성한다는 것은 ‘제 식구를 감싸기 위한 방어막’이란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의원은 “지금 의회 안팎에서 사건 무마 시도에 이어 제대로 이번 문제를 수습하지 못한 의장의 자질론과 함께 사퇴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며 “만약 의장직을 고집하면서 윤리위원회를 구성할 경우 제2의 가해자로 지목받고 있는 의장이 스스로를 윤리위원회에 회부해야 되는 코미디 같은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수성구청의 한 공무원은 “윤리위원회에서 A의원을 제명키로 하더라도 전체 의원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되는데 과반이 자유한국당 소속인 수성구의회에서는 결국 무산될 가능성이 클 것이란 우려 섞인 전망이 지배적”이라고 전했다.

자유한국당 소속이었던 A의원은 성추행 파문이 일파만파로 커지면서 부랴부랴 탈당계를 제출했다.
  
한편 수성구의회 A의원은 지난달 19일 제주에서 열린 하반기 연수에서 동료 여성 의원을 성추행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물의를 빚고 있다. 

또 의장은 사태 수습을 뒤로 한 채 피해 여성 의원을 찾아가 사건을 무마하려 했으며,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성인들이 술을 먹고 장난친 정도로 알고 있다”고 발언한 데 이어 언론 인터뷰를 피하기 위해 거짓말을 한 것이 탄로 나면서 총제적인 리더십 부재 논란에 휩싸였다. 

대구=최태욱 기자 tasigi72@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