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남 교원 94% 교원능력개발평가 폐지 촉구

전교조 경남지부 “교육 본질 심각하게 훼손하는 제도”

강승우 기자입력 : 2017.10.11 13:49:38 | 수정 : 2017.10.11 13:49:42

11일 경남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전교조 경남지부가 기자회견을 열고 도내 교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전교조 경남지부]

경남지역 교사와 관리자 등 교원 다수가 현재 운영 중인 교원능력개발평가제도를 폐지해야 하는 입장인 것으로 조사됐다.

전교조 경남지부는 11일 경남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내 교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달 25일부터 29일까지 도내 6490명 교원(교사 5918, 전문직 포함 관리자 572)이 참여했다.

이 결과 응답자 94%(교사 94.3%, 관리자 91.8%)가 현행 '교원능력개발평가를 폐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응답자 39%는 교원능력개발평가 폐지를 위해 '동료평가에 참여하지 않는다'고 했다.

또 학부모와 학생 평가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관행적으로 해오던 '독려 행위를 하지 않을 수 있다'고 대답한 경우도 응답자의 78%나 됐다.

교원능력개발평가는 해마다 교원을 평가하는 제도로, 교장교감동료학생학부모에게 평가를 받는다.

이 제도를 두고 일각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이기도 하다.

전교조 경남지부는 이 제도의 도입 취지는 교원 간 경쟁을 통해 학교교육의 질을 높이는 것이었지만 일선 현장에서는 차등성과급과 함께 갈등과 혼란의 주범이 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낡은 시대의 경쟁 논리는 동료를 경쟁자로 내몰고, 성과주의는 협력적인 학교 문화를 불가능하게 만들 뿐이라는 것을 지난 8년 동안 몸으로 겪었다면서 연령이념성향에 관계없이 경남 교원 대다수가 이 제도의 폐지를 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경남지부는 비인간적인 교원통제정책을 폐지하는 것부터 교육 혁신은 시작돼야 할 것이라며 “1만명 이상 경남 교원이 참여하는 폐지 서명운동과 대중적 불참 운동을 진행하는 등 교원능력개발평가 폐지를 위해 총력투쟁을 벌일 것이라고 밝혔다.

창원=강승우 기자 kka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