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감사원, 금감원 채용비리 고발...점수조작·없던 전형도 만들어

송금종 기자입력 : 2017.09.21 02:04:58 | 수정 : 2017.09.21 09:13:28

금융감독원이 공채 합격기준이 미달한 직원을 억지로 채용하고, 금감원 출신을 우대해주는 등 온갖 비리를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비리를 주도한 인사담당 국장 등 간부들이 중징계를 받게 생겼다.

21일 감사원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5급 신입 공채를 실시했다. 금감원은 공채 필기전형에서 시험점수가 부족한 지원자 A씨를 포함해 6명을 추가로 합격시켰다. 합격을 지시한 국장 B씨는 면접위원으로도 참석해 A씨를 포함한 5명에게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주는 등 특혜를 제공했다.

금감원 채용공고를 보면 지방인재는 10% 내외로 뽑고 지원서를 사실과 다르게 기재할 경우 합격이 취소된다. 금감원은 지원서에 출신 대학을 잘못 적은 지원자를 ‘지방인재’라고 소개한 뒤 최종 합격 시키는 부정을 저질렀다. 또 전형에 없던 지원자 세평을 조회해 3명을 무단 탈락시키고 대신 타 전공자를 합격시킨 사례가 있었다. 이들 합격자에 대해선 세평 조회도 하지 않았다.  

지난해 상반기 실시한 민원처리 직원 채용에서도 비리가 있었다.

금감원은 자기소개서 평가항목인 경력적합성 점수를 임의로 수정해 서류 전형 탈락자 5명을 합격시켰다. 또 금감원 출신 지원자들의 경력기간을 합격 기준에 맞게 고쳐주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인성검사에서 부적격 등급(C등급)을 받은 지원자를 합격시키는가 하면 예비명단에도 없던 지원자 합격을 지시하기도 했다.

감사원은 금융감독원장에게 부당한 채용업무를 주도한 국장 B씨 등 4명에 대해 중징계를, 직원 2명은 문책을 요구했다. 관련해 채용비리를 외면한 수석부원장 등 간부 3명에 대해서는 인사자료를 활용하도록 통보했다.

송금종 기자 so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