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군산대공투위 "교수 입맛에 맞는 총장선출 그만두고, 민주적인 직선제 만들어 달라"

이경민 기자입력 : 2017.09.13 13:11:30 | 수정 : 2017.09.13 13:11:35

군산대학교 총장선출권 공동투쟁위원회가 13일 군산시청에서 총장 직선제 투표비율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고있다. ▲사진=이경민 기자

전북 군산대학교 총장선출권 공동투쟁위원회(이하 공투위)가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군산대 교수집단은 비민주적인 총장선출제도를 즉각 중단하라"면서 "교수, 직원, 학생 균등하게 참여하는 민주적인 총장선출권을 보장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공투위는 "교육 민주주의 회복 및 교육자치 강화는 文정부의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이기 때문에 비민주적인 총장선출제도는 청산해야할 적폐라고"지적했다.

특히 공투위는 "이명박정부가 국립대 선진화 방안을 추진하면서 재정지원사업과 연계해 강제로 폐지시키고, 박근혜정부는 '청와대가 직접 개입했다'는 증언과 녹취록이 나올 정도로 노골적으로 국립대 총장 임명에 개입해왔다"고 비판했다.

공투위는 "교수를 제외한 나머지 구성원들의 참여가 제한되는 것은 올바른 형태의 직선제라 할 수 없다"면서 "교수사회가 민주적 대학운영에 입각해 이기심을 버리고 대학 3주체인 교수, 직원, 학생이 공평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달라"고 요구했다.

또 공투위는 "국립대 총장의 직선제가 민주적 직선제가 되기 위해서는 교수들뿐만 아니라 모든 구성원들의 참여가 제대로 보장되어야 직선제 취지가 부합할 것이고 '진정한 총장직선제'라 부를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군산대학교는 총장 직선제 선거를 앞두고 교수를 비롯한 교직원, 학생 등 학내 구성원의 투표 비율을 어떻게 산정할 것인지를 두고 치열한 논쟁을 벌이고 있다.

군산=이경민 기자 jbey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