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곽상도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초보운전자가 운전하는 꼴”

심유철 기자입력 : 2017.09.12 11:45:07 | 수정 : 2017.09.12 11:45:10

사진=팩트 TV 캡처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김 후보자의 경력 부족을 두고 여야 간 공방이 일었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12일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김 후보자는 재판 업무만 담당해 왔다. 법관 이외의 삶에 대한 경험이 없다고 스스로 인정했다”며 “경험과 경륜이 부족한 분이 대법원장을 하면 초보운전자가 운전하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김 후보자는 “이 시대가 요구하는 대법원장의 상이 꼭 그와 같은 권위와 경력을 가져야 하는지는 의문”이라고 답했다. 

심유철 기자 tladbcjf@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