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뉴스 여론조사] 국민 70.9% “국정원 댓글 사건 윗선 밝혀내야”

국민 70.9% “국정원 댓글 사건 윗선 밝혀내야”

이소연 기자입력 : 2017.09.05 14:20:00 | 수정 : 2017.09.06 10:32:48

[쿠키뉴스=이소연 기자] 국민 70.9%가 추가 수사를 통해 ‘국가정보원(국정원) 댓글 사건’의 윗선을 밝혀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쿠키뉴스의 의뢰로 조원씨앤아이가 조사,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정원 댓글 사건의 지시자를 밝히는 것을 찬성하냐’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중 70.9%는 ‘찬성한다’고 답했다. ‘반대한다’ 24.1%, ‘잘 모르겠다’ 5%였다. 

지역별로는 호남에서 국정원 댓글 사건의 윗선을 밝혀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가장 높았다. 광주·전라 거주자 중 87.8%가 ‘지시자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 74.2%, 강원·제주 71.6%, 대전·세종·충청 70.8%, 경기·인천 70.1%, 부산·울산·경남 66.6%, 대구·경북 56.4%가 그 뒤를 이었다. 

젊은 층의 대다수는 ‘윗선에 대한 추가 수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19~29세 86.6%, 30대 86.2%, 40대 75.6%였다. 장년층은 젊은 층에 비해 국정원 댓글 추가 수사에 찬성하는 비율이 다소 낮았다. 50대 64.5%, 60세 이상 50.3%로 집계됐다.  

지지 정당별로 격차도 컸다.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지지자의 94.4%는 국정원 댓글 사건의 윗선을 밝혀내야 한다고 응답했다. 반면 국정원 댓글 사건 당시 여당이었던 자유한국당(새누리당의 후신) 지지자의 71.4%는 지시자를 찾기 위한 추가 수사를 반대했다. 새누리당에서 갈라져 나온 바른정당 지지자 중 54.4%는 찬성, 41.4%는 반대 의사를 밝혔다. 국민의당 58.3%, 정의당 91.7%는 추가 수사를 통한 지시자 확인을 바라는 것으로 조사됐다. 

법원은 지난달 30일 국정원법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 이날 법원은 원 전 원장의 두 가지 혐의를 모두 유죄로 판단했다. 원 전 원장이 지난 2012년 국정원 직원들을 동원, 특정 대선 후보에게 불리 또는 유리한 게시글을 작성토록 해 대선에 개입했다고 본 것이다. 해당 판결 직후, 일부 정치권에서는 이명박 당시 대통령과 청와대도 수사 선상에 올려야 한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사흘간, 대한민국 거주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ARS 여론조사(유선전화45%+휴대전화55% RDD 방식, 성·연령·지역별 비례할당무작위추출)를 실시한 결과다. 표본수는 1012명(총 통화시도 3만254명, 응답률 3.3%,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p)이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 오차보정방법 : [림가중]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값 부여(2017년 8월 행정자치부 발표 주민등록인구 기준)   

soyeon@kukinews.com

그래픽= 박서영 westzer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