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文 대통령 재산 18억2000만원…靑 1위는 장하성 93억

민수미 기자입력 : 2017.08.25 09:56:01 | 수정 : 2017.08.25 09:56:05

[쿠키뉴스=민수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재산이 18억2000만원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5월 국회의원 퇴직 당시보다 3억1500만원 가량 늘어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5일 문재인 정부 고위공직자 재산등록사항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을 포함해 지난 5월 임명된 청와대 참모진 평균 재산은 19억7892만4133원이었다.

문 대통령의 재산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예금이다. 문 대통령 본인 이름으로 5억2100만원, 김정숙 여사 이름으로 3억2200만원, 어머니 강한옥 여사 이름으로 2300만원 등 총 8억6700만원을 보유하고 있다.

보유 건물의 가액은 총 7억5800만원으로, 이중 양산 자택이 3억2600만원이다. 취임 전까지 거주하던 서울 홍은동 자택은 김정숙 여사 이름으로 돼 있으며, 2억8500만원으로 신고됐다. 보유 토지로는 3억2300만원 상당의 경남 양산 대지·답·잡종지·주차장·도로 등이 있으며, 1400만원 정도의 제주 한경면임야 1121㎡도 보유한 상태다. 

자동차는 문 대통령 본인 명의의 2010년식 쏘렌토R SUV와 김정숙 여사 명의의 2013년식 스포티지R SUV 두 대가 있다. 또 자서전 ‘문재인의 운명’을 비롯해 저작재산권 9건을 보유하고 있다. 김 여사 저서 ‘정숙씨, 세상과 바람나다’의 저작재산권 1건도 포함됐다. 

이밖에 대통령선거사무소 임대보증금 등 채권 1억1300만원, 문재인 펀드 등 채무 2억8100만원을 신고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의 장남 준용씨의 재산은 독립생계 유지를 이유로 고지를 거부했다.

문재인 정부 참모 중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사람은 장하성 정책실장이다. 그는 93억19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본인과 배우자, 부친, 장남 명의로 모두 53억7000만원 상당의 유가증권을, 가족 명의 예금으로 23억3100만원을 보유하고 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재산은 4억3400만원이다. 은평뉴타운의 아파트 가액이 4억4400만원이고, 7500만원 가량의 예금을 보유했다. 그는 현재 주택구입자금으로 9400만원을 대출받은 상태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23억85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배우자 명의의 용산 아파트 전세임차보증금 8억1000만원을 비롯해 보유 건물 가액으로 20억900만원을 소유했다. 

조국 민정수석은 서초구 방배동 본인 명의의 아파트 등 10억원 가량의 건물과 본인·배우자 등 명의의 예금 20억원을 포함해 총 49억89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고,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총 19억44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mi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