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진해 앞바다서 인양된 승용차에서 유골 1구 발견

강승우 기자입력 : 2017.08.13 17:26:02 | 수정 : 2017.08.13 17:26:05

[사진=창원해양경찰서]

[쿠키뉴스 창원=강승우 기자] 경남 창원 진해 앞바다에서 인양된 승용차 안에서 남성으로 추정되는 유골 1구가 발견돼 해경이 신원 파악에 나섰다.

13일 오전 955분께 창원시 진해구 행암항 한 수리조선소 앞바다에서 해저 정화활동 중이던 이 지역 어촌계 주민이 차량 1대가 바다에 침몰된 것을 발견하고 창원해양경찰서에 신고했다.

창원해경은 수심 3m에서 인양한 그랜저 차량의 운전석에서 남성으로 추정되는 유골 1구를 발견했다.

해경 조사 결과 이 차량은 지난 3월 마산중부경찰서에 도난 신고돼 있었다.

또 차량 소유주는 가족들의 가출 신고가 접수된 상태였다.

해경은 차량과 유골 상태로 미뤄 수개월 전에 이 차량이 바다에 추락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해경은 유골이 차량 소유주가 맞는지 신원을 확인하는 한편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kka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