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북도, 농어촌진흥기금 2,500억원으로 확대 조성

청년 농업인 창농지원, 6차산업 활성화 위해 500억원 추가 조성

최재용 기자입력 : 2017.08.13 11:52:13 | 수정 : 2017.08.13 11:52:16

경북도청 전경. 쿠키뉴스 DB.


[쿠키뉴스 안동=최재용 기자] 경북도가 농어촌진흥기금을 대폭 확대 조성한다.

경북도는 농어업 일자리창출과 6차 산업 활성화를 위해 농어촌진흥기금 조성목표를 당초 올해까지 2000억원에서 2022년까지 2500억원으로 확대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확대 계획은 빠르게 변화하는 농어업 여건에 대응하고 튼튼한 농어업 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것으로 도와 시․군, 농․수협이 협력해 2018년부터 5년간 연간 100억원씩 총 500억원을 추가 조성하게 된다.  

경북도 농어촌진흥기금은 중앙지원이 어려운 지역 특화사업과 가축질병 대응 등 현안사업을 위주로 지원하고 있으며, 앞으로 추가조성 될 기금은 농촌 고령화에 대응하고 미래 경북 농업을 이끌어나갈 청년 농업인 창농 지원 분야와 일자리창출, 농가소득 증대를 위한 6차산업 활성화 분야에 중점 지원 될 계획이다. 

농어촌진흥기금은 1993년부터 경북도와 시․군, 농․수협의 출연을 통해 자주재원으로 조성돼 현재 2000여억원을 운영 중이며, 지금까지 총 1만860여건 5284억원을 농어가에 장기저리 융자 지원했다.

또 과수, 특작, 축산, 수산뿐만 아니라 농식품 가공과 수출확대, 귀농인지원 등 다양한 분야 지원을 통해 농어업 경영안정에 큰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농어촌에 젊은 청년들이 많이 오기 위해서는 농촌에 정착할 수 있는 기반 조성 지원과 함께 농어업 분야 일자리 창출이 중요하다”며 “이번 농어촌진흥기금 확대가 청년 농업인 조기영농 정착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북도는 2018년 농어촌진흥기금 지원 신청을 오는 8월14일부터 9월15일까지 한 달여간 관할 읍면동을 통해 받는다. 

지원대상은 농어업인(단체)이며 지원금은 하우스 설치, 농기계 및 사료구입 등 농어업에 필요한 다양한 분야에 사용할 수 있고, 개인 2억원 단체 5억원 한도로 지원된다. 

gd7@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