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수비 집중력, 두산-NC 희비 갈랐다

문대찬 기자입력 : 2017.08.12 21:24:22 | 수정 : 2017.08.12 21:24:39

연합뉴스

[쿠키뉴스=문대찬 기자] 극명하게 갈린 수비 집중력이 양 팀의 희비를 결정지었다. 

두산 베어스는 1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홈경기에서 3대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3위 두산은 2위 NC와의 승차를 0.5경기까지 좁혔다. 

양 팀이 때린 안타 개수는 각각 7개로 동일했다. 수비 집중력에서 승패가 갈렸다.

두산이 1대0으로 앞선 6회초 선두타자 류지혁이 NC 선발 해커를 상대로 볼넷 출루했다. 후속타자 박건우가 때린 타구가 1루수 스크럭스 방면으로 뻗어나갔다. 

빠른 타구였지만 정면으로 향한 타구라 충분히 잡을 수 있었다. 하지만 타구는 스크럭스의 글러브를 스쳐 우익수 방면으로 빠졌다. 2아웃이 될 수 있었던 상황이 단숨에 무사 1,2루 위기로 둔갑했다. 실책으로 기록되진 않았지만 스크럭스의 실책성 수비임엔 분명했다. 

기회를 잡은 두산은 대량 득점엔 실패했지만 2점을 추가해 3대0으로 앞서 나갔다.

9회 두산에 위기가 찾아왔다. 선두타자 모창민이 2루타를 때려 출루했다. 후속타자 박석민의 타구가 유격수와 3루수 사이로 굴러갔다. 하지만 이를 유격수 류지혁이 가까스로 잡아낸 뒤 3루 베이스로 뿌렸다. 이로 인해 2루 주자 모창민이 아웃됐다.

위기는 끝나지 않았다. 권희동이 2루타를 때려내 1사 2,3루 위기에 몰렸다. NC는 대타 카드를 사용했다. 타석에 들어선 이호준이 방망이를 돌렸다.

3루쪽 페어 라인을 따라 강한 타구가 날아갔다. 그러나 허경민이 이를 극적으로 캐치해 이호준을 아웃시켰다. 타구가 빠져나갔다면 순식간에 2점을 허용할 수 있었다.

두산은 마지막 카운트를 잡아낸 뒤 승리를 챙겼다. 양 팀 모두 타선이 침묵했지만 승자는 수비 집중력에서 앞선 두산이었다.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