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서울-수원 슈퍼매치, 개인기록 경쟁 중인 4인방 선발 출전

이다니엘 기자입력 : 2017.08.12 18:06:21 | 수정 : 2017.08.12 18:31:24

[쿠키뉴스 수원=이다니엘 기자] 서울 대 수원의 슈퍼매치에서 ‘기록 경쟁 4인방’이 총 출동한다.

서울과 수원은 1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K리그 클래식 26라운드에서 맞붙는다. 이날 경기에는 득점왕 및 도움왕 경쟁 중인 4인방, 조나탄(19골), 데얀(16골), 윤일록(10도움), 염기훈(7도움)이 모두 선발 출전한다.

출전선수명단에 따르면 서울은 데얀, 코바, 윤일록으로 스리톱을 구성했다. 그 외에 고요한, 이상호, 오스마르, 이규로, 신광훈, 황현수, 김원균, 양한빈이 출전한다.

이에 맞서는 수원은 조나탄-염기훈이 공격을 이끌고 고차원, 고승범, 최성근, 이종성, 김민우, 구자룡, 곽광선, 매튜이 필드에 나선다. 골키퍼 장갑은 신화용이 낀다.

dn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